아체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좋은 가르침과 배우는 과정이 잘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계획을 잘 세우는 것뿐만이 아니라 계획에 따른 준비를 성실하게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꿈 선생님들이 발링카랑 도서관을 출발하기 전 준비하는 모습들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꾸미기]그림1.jpg


3일간의 휴식을 취하고 모인 꿈선생님들은 수요일부터 본격적인 다음 꿈꾸는 달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 청소년, 부녀회와 함께 할 프로그램들을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서로 체크하고 수정 보완 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일상의 삶을 위하여 나무를 사용해서 식사 준비를 하는 것도 연습했습니다. 토요일 저녁 4명의 꿈선생님과 난다가 발링카랑으로 출발해서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아리오와 리스카는 3R 도서관과 카주 도서관 프로그램을 위해서 3R에 남았습니다.


[꾸미기]그림2.jpg


그리고 이번주 10월의 마지막 수화교실이 끝났습니다. 열심히 참여했던 한 참가자가 자신의 쇼셜미디어를 통해 배운 소감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다음 달에도 참여를 원하는 사람들의 요청이 있으면 다시 수화교실을 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청소년 읽기 동아리도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읽은 책들을 나눈 후 “3R” 이라는 글자를 재미있게 꾸미는 시간을 가졌는데, 그 순간 아이들이 몰입하고 즐거워했습니다.

로미가 발링카랑에서 건강하고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7일간 발링카랑 도서관 수리를 마치고 돌아온 것입니다. 기둥과 작은 정자를 덧붙여 아이들이 독서 할 공간들은 더 쾌적하게 만들었습니다.


[꾸미기]그림3.jpg


[꾸미기]그림4.jpg


그리고 한 가지 나누기를 원하는 것이 있습니다. 엄마의 삶입니다. 이번주 한 주 저에겐 정말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아파하는 살람을 봐야 했기 때문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보았지만 살람은 아팠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저는 지쳐버렸습니다. 많은 일들이 처리해야 했기 때문이 아니라 아이가 아팠기 때문입니다. 감사하게도 노리가 있어서(로미는 발링카랑에 가 있었기 때문에) 병원에도 가고 약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 살람은 좋아지고 있고, 이번주 일요일에는 식욕이 돌아왔습니다.


[꾸미기]그림5.jpg


다음주 발링카랑 꿈꾸는 달이 시작되고 카주와 3R 도서관 프로그램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3R공동체의 일상이 있습니다. 함께 먹고, 청소하고, 함께 토론하는 일상의 공동체의 삶에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습니다.

 

[기도제목]

1. 발링카랑의 꿈꾸는 달 시작이 생기와 기대감으로 서로 행복한 시간들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2. 아미와 살람의 건강을 위해서

3. 3R이 소박하고 행복한 공동체의 좋은 모델로 잘 세워져 갈 수 있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172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48
493 [2013년 3월 1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3.19 1432
492 [2012년 10월 2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2] file 개척자들 2012.10.29 1429
491 [2012년 11월 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11.05 1425
490 [2010년 12월13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2.14 1425
489 [2010년 9월 13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09.15 1424
488 [2012년 10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10.04 1423
487 [2013년 5월 1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5.13 1414
486 [2010년 11월7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1.08 1412
485 [2010년 10월3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0.10 1412
484 [2013년 9월 3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06 1407
483 [2013년 10월 2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30 1405
482 [2010년 5월 31일] 동티모르와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1403
481 [2010년 6월 7일] 동티모르와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1402
480 [2010년 8월 22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08.24 1395
479 [2011년 5월 16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5.16 1393
478 [복희의 산들바람] 아체에서 7년 6개월(2013년8월) file 개척자들 2013.08.12 1372
477 [2011년 11월 7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11.07 1369
476 [2011년 6월 6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6.06 1357
475 [2011년 5월 9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5.09 1357
474 [2013년 4월 1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4.15 1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