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링카랑 평화 도서관을 다녀와서

 

조금은 수줍은 얼굴로 환하게 미소 지어 주는 아이들의 눈방울이 반가웠다. 그 때문인지 밤새 버스를 타고, 4시간 가량 쪽배를 타고 도착한 피로가 조금은 가라 앉았다. 도서관이 어떻게 되었는지 정말 궁금했지만 일단 바팍(Bapak, 마을 지도자)의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도서관은 잘 관리되고 있었다. 고맙게도 티니(바팍의 딸로 초등학교 선생님)가 책임감을 가지고 관리를 해 주었다. 도서를 빌려가고 돌려 받은 흔적들이 빽빽하게 적혀 있는 공책은 아이들이 책을 열심히 보고 있다는 증거가 되어 주었다. 동화책 종류는 다 읽어서 책을 바꿔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 조금도 과장되게 들리지 않았다.


오후에는 아이들과 함께 조금 언덕에 위치한 부킷 망기스(Bukit Manggis)’ 마을을 산책했다숙소와 조금 멀리 떨어져 있어, 캠프 때 방문을 하지 못했던 곳이다. 그 지역의 아이들이 사는 모습을 보고 싶긴 했었는데 캠프 때에는 여러 핑계들이 생겨서 그만 기회를 잡지 못했었다. 그런데 발링카랑 아이들이 친구를 해준다고 하니 당장 일어섰던 것이다. 마을 입구에 들어 서니 집집마다 누구의 집인지를 말해 주는 아이들의 소리에 맞추어서 열심히 눈 도장을 찍었다. 2006년 굉장히 큰 홍수가 나서 언덕으로 마을을 옮겼다고 했는데, 지금은 예쁜 나무집들을 튼튼하게 지어서 안정 되어 보이는 마을이었다. 노래도 부르고, 달리기로 하면서 내려 왔다. 밤에도 다행히 우기인지라 모기가 많지 않아서 푹 잘 수 있었다.


다음 날 새벽 안개 낀 강이 깨워주어 일찍 일어났다. 환상적인 안개 낀 강변을 거닐다가 사드리(도서관 관리를 도우라고 부탁했던 중 2 학생)를 만났다. 어스름한 새벽에 집을 나와 안개 낀 강을 건너 학교를 가는 중이다. 신발이 더러워 질 까봐 발은 맨발이다. 나중에 학교 끝나고 도서관에서 만나자는 인사를 하고 헤어졌다. 오후가 되자 아이들이 모여 들기 시작했다. 자연스럽게 모임이 만들어 지고, 현상해 간 사진을 도서관에 붙이기 위해서 액자를 함께 만들기로 했다. 액자는 종이 박스와 헌 옷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아주 어린 아이부터 큰 아이들까지 어찌나 열심히 하든지, 예쁜 액자들이 완성됐다. 원하는 사진을 넣어 도서관 안을 장식했다.


도서관 상황을 알아 보기와 아이들을 만나는 것 그리고 사진 장식을 하는 것, 정말 짧은 일정을 마치고 곧 다시 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떠나왔다. 약속을 할 수 있어서 기뻤다.

 

산들바람(Angin Sepoi-sepoi) 2013 11

아체에서 유복희

 크기변환_DSCF5755.JPG


도서 관리 노트 


크기변환_DSCF5758.JPG 


도서관 내부


크기변환_DSCF5763.JPG 


아이들이 도서관 바깥 테라스에서 책 읽는 모습


크기변환_DSCF5777.JPG


도서관 바깥


크기변환_DSCF5783.JPG 


발링 카랑 아이들1


크기변환_DSCF5790.JPG 


발링카랑 아이들2


크기변환_DSCF5806.JPG


지난 평화 캠프 사진으로 장식한 도서관 한쪽 벽



2013 아체 평화캠프 

발링카랑 평화도서관 만들기


크기변환_CAM00880.jpg 크기변환_CAM00883.jpg 크기변환_CAM00970.jpg 크기변환_CAM01029.jpg 크기변환_CAM01241.jpg 크기변환_CAM01552.jpg 크기변환_P104070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141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12
407 [2010년 6월21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07.08 1175
406 [2011년 11월 28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11.28 1172
405 [2013년 5월 2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5.20 1170
404 [2012년 5월 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08 1167
403 [2011년 7월 11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7.22 1167
402 [2011년 4월 25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4.25 1165
401 [2013년 12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159
400 [2011년 3월 14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3.14 1156
» [복희의 산들바람] 발링카랑 평화 도서관을 다녀와서 (2013년 11월) file 개척자들 2013.11.05 1155
398 [2013년 6월 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6.03 1147
397 [2011년 2월 11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2.14 1145
396 [2010년 8월 30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08.31 1141
395 [2012년 7월 0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2] file 개척자들 2012.07.02 1140
394 [2013년 8월 1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8.19 1137
393 [2012년 2월 13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개척자들 2012.02.20 1136
392 [2010년 12월6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2.06 1136
391 [2010년 12월19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2.20 1135
390 [2012년 1월 16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1] file 개척자들 2012.01.16 1133
389 [2013년 6월 1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6.17 1126
388 [2012년 3월 19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3.20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