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12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1.12.12 11:28

개척자들 조회 수:1002

 

 

평화의 인사를 전합니다.

1212. Messi Lovsky seeing beyond there.jpg

 

한 달여 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복희가 돌아왔습니다. 덕분에 분위기가 한층 더 살아난 것은 비단 바리바리 싸 들고 온 먹을 거리와 볼 거리, 나눌 거리들 때문만은 아닙니다. 큰 언니, 큰 누나로서 아체데스크를 총괄하는 든든한 버팀목이기도 한 복희의 존재는 그 자체만으로도 힘이 되는 이유에서입니다. 산적한 크고 작은 과제들과 다시금 맞닥뜨린 복희가 지혜롭고 담대하게 아체데스크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11월 말과 12월 초에 걸친 기간은 이른 바1212. Romi making fence.jpg 이슬람교에서 정한 연말연시였습니다. 종교적인 명절 치고는 적잖이 조용하게 넘어가는 양상이지만, 몸과 마음을 새롭게 갖추는 의미에서 금식을 하기도 합니다

 

공동체 식구들 중 몇 명도 며칠 간은 해가 떠 있는 시간 동안 먹고 마시지 않는 금식에 들어 가기도 했습니다. 때 맞춰 여기저기서 넘치게 보내 온 간식거리들이 금식을 마친 이들은 물론 전 식구들에게 넉넉한 포만감을 안겨 준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이겠지요.  

 

 

현재 청소년자원봉사센터 건축은 발코니 난간 제작과 도서관 공간 구성이라는 두 가지 작업에 초점을 맞춰 진행되고 있습니다.

 

먼저는 발코니 난간을 만드는 과정이 시작되었고, 도서관과 관련해서는 국제단체 및 지역단체 등과 접촉하며 조언을 구하고 지원을 요청하는 절차를 구체적으로 밟아 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균형감 있는 추진이 요청되는 시점. 아체데스크의 스탭들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순간순간의 기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기도를 이어 주시길 바랍니다.

 

1212. Peukan Bada High School students who joined the last PS class.jpg

 

이번 주는 쁘깐바다고등학교 공간에서 진행하는 평화학교 수업의 마지막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세계의 아픔과 평화를 주제로 잡아 진행된 마지막 수업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면서도 그 어느 때보다 살가운 주고받음 속에 마무리되었습니다.

 

다양한 인상의 여운들을 안고 다음 주에 있을 책거리 모임을 기약하며 손을 흔드는 아이들에게, 그리고 선생으로 앞에 선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이번 평화학교의 의미는 무엇이었을까 나직이 되뇌어 봅니다.

 

우리의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하나님의 행사 앞에 겸손한 마음으로 감사를 고백합니다.

 

 

 

 

 

기도제목:

복희, 데블로, 한나, 타유코, 로미, 데위, 줄파, 이풍, , 마리아띠, 슈쿠르, 후새이니

 

1. 공동체 지체들을 향한 사랑의 섬김이 성숙해 가도록

2. 청소년자원봉사센터 건축 진행과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서

3. 1월 단기평화캠프의 기획과 준비를 위해서

4. 다시금 이어지는 출발선 상에 선 멤버들의 몸다짐, 마음다짐을 위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141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12
367 [2011년 10월 31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10.31 1055
366 [2010년 10월11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0.11 1047
365 [긴급구호 상황] 아체주 Bah 마을 지진 피해 조사 진행상황 개척자들 2013.07.06 1045
364 [2012년 6월 2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6.26 1030
363 [2013년 7월 2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7.22 1029
362 [2011년 1월3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1.03 1027
361 [2012년 9월 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9.05 1023
360 [2011년 1월 9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09 1023
359 [2012년 2월 27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27 1021
358 [2011년 6월 27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6.27 1020
357 [2012년 8월 2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8.20 1013
356 [2012년 4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23 1013
355 [2014년 5월 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5.05 1011
354 [2013년 11월 2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009
353 [2013년 6월 2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6.24 1005
» [2011년 12월 12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12.12 1002
351 [2011년 11월 14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11.14 1002
350 [2012년 4월 2일] 인도네시아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02 998
349 [2012년 2월 20일] 인도네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20 996
348 [2014년 3월 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3.03 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