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1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3.07.15 10:12

개척자들 조회 수:1075

평안 하셨는지요지진 지역인 아체 틍아(중간) 갔었던 로미와 앤디가 금요일 돌아 왔습니다.


자연을 사랑하는 대학생 모임, 마팔라 친구들과 함께 임시 거처 만들기와 청소 등의 긴급구호 활동을 하던 마을 지역 사람들과 지진이 산사태로 마을 전체가 묻힌 지역인 스름파 지역 사람들을 곳으로 모아서 관리하는 것으로 일단락 마무리가 됐습니다


DSC02062.JPG  DSC02083.JPG


국가 재난으로 선포하고 군부대가 적극적으로 관리와 재건을 돕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 속에서 마을 사람들과 갈등을 빗기도 합니다. 로미와 친구들은 이틀간 마을 사람들의 상태를 지켜보다가  마을 사람들이 다시 집들이 망가지긴 했지만 강이 있고키우는 동물들, 그리고 논과 밭이 있는 그들의 마을로 돌아오면 함께 나눴던 마을 살리기를 의논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마을분들이 돌아 오지 않았습니다불평을 이야기 하시지만 일단 곳에 있어야 나라의 지원을 받을 있다고 생각하는 같습니다상황을 지켜봐야 같습니다


DSC01992.JPG


현재 저희가 뭔가를 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큽니다이런데 저희 생각에 이렇게 규모의 재난 캠프를 오래도록 유지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무엇 때문에 이런 쇼를 하는지 모르지만 르바란이 지나면 상황이 많이 달라질 거라 생각이 듭니다.


DSC01972.JPG


테리가 일년간의 월드 서비스를 마치고 돌아 갔습니다. 내일 다코타(은경) 돌아 갑니다. 일년의 시간들이 이들의 속에 어떻게 열매를 맺어 갈까요? 기대하기는 세상의 작은 촛불로 주위를 환하고 따뜻하게 만들어 가는 삶을 위한 에너지가 충전된 시간이었기를 바래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DSC02133.JPG  DSC02137.JPG



[Indonesia-Aceh ] 복희, 데블로, 로미, 은경, 테레사, 후새이니, 마리아띠,


1. 재해 속에 마음이 슬프고 힘든 이들이 정치적으로 이용 당하지 않을 힘들이 생기도록-스스로 공동체가 도와 다시 시작 있도록

2. 아체 데스크가 마음이 가난한 자리에 있도록- 함께 식구를 만날 있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172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48
373 [2013년 6월 2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6.24 1006
372 [2013년 7월 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7.02 1481
371 2013년 7월 4일자 인도네시아 아체주 지진 관련 개척자들 2013.07.04 1186
370 [긴급구호 상황] 아체주 Bah 마을 지진 피해 조사 진행상황 개척자들 2013.07.06 1046
369 [2013년 7월 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7.08 1082
368 [긴급구호] 아체주 Bah 마을 지진 긴급구호 - 아체공동체 보고 file 개척자들 2013.07.09 1274
» [2013년 7월 1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7.15 1075
366 [2013년 7월 2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7.22 1031
365 [2013년 7월 2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1] file 개척자들 2013.07.29 1322
364 [2013년 8월 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8.05 1213
363 [복희의 산들바람] 생명의 부활(2013년7월) file 개척자들 2013.08.11 1209
362 [2013년 8월 1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8.11 1117
361 [복희의 산들바람] 아체에서 7년 6개월(2013년8월) file 개척자들 2013.08.12 1372
360 [2013년 8월 1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8.19 1137
359 [2013년 8월 2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8.27 1082
358 [2013년 9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02 1487
357 [복희의 산들바람] 영화 <지슬>을 보고 흘렀던 생각들(2013년9월) file 개척자들 2013.09.03 980
356 [2013년 9월 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2 975
355 [2013년 9월 1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2 962
354 [2013년 9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4 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