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1월 1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3.11.17 22:29

개척자들 조회 수:893

이번 주에는 아체 식구들을 소개하려 합니다.막내부터 시작하겠습니다.


꾸미기_seyum&mauli.JPG


모울리-정말 잘 웃고, 크게 웃는 친구입니다그리고 목소리가 다른 사람에 비해서 한 옥타브 높습니다모울리가 몰가 다니는 유쾌한 바람은 대부분 소극적인 자기 표현들을 하는 3R 식구들을 자연스럽게 섞는 윤활유 역활을 하고 있습니다. 이상형이 팍 끄치(마을 리더)라고 해서 모두를 한바탕 웃음의 나라로 보냈습니다.
 
스늄-조용하고 차분하지만 정확하게 자기 표현을 하는 친구입니다상냥함을 타고난 친구인지라 언제나 큰 위로를 받습니다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타인의 필요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대화나누기를 즐기고, 손님이 오면 관심을 가지고 대접합니다


꾸미기_mariko.JPG

마리아띠-큰 언니 같습니다. 직설적으로 자신을 표현합니다. 염치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예의 없는 행동을 무지 싫어합니다. 한국사람과 한국어를 좋아합니다. 자주 친구들을 3R에 데리고 와서 공동작업을 하는데, 언제나 모임을 주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꾸미기_Putra.JPG
 

뿌뜨라-음악을 많이 좋아합니다. 식사때도 가끔 멍해 질때가 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럴땐 어떤 리듬이 생각나서 그렇다고 합니다. 원래 정말 자기가 말이 없는 사람인데, 3R에 와서 무지 노력한다고 합니다그래서 그런지 누구하고도 말을 자주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느즈막이 연주되는 기타의 음을 듣노라면 저처럼 음악에 무딘 사람도 귀가 그쪽으로 쏠립니다.


꾸미기_ikhsan.JPG

 익산-대범하고 두려움이 없어 보이는 친구입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열정을 태우는 청춘의 심볼!  Cool~~~~~~~~한 그래서 차가운 사람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한답니다. 미디어를 좋아합니다. 사진찍기, 영상 촬영, 글쓰기. 그리고 미소가 정말 사랑스러운 친구입니다.


꾸미기_Romi.JPG
 

로미-성격이 강하고, 옳고 그른 것에 대해서 분명한 태도를 보입니다. 함께 관공서 방문을 할 때 든든한 친구입니다. 처음에는 가까워지기가 쉽지 않지만 까칠함을 벗겨내면 따뜻한 마음이 훈훈해지는 친구입니다


인도네시아어로 마음을 나누는 친구를 사하밧이라고 부릅니다. 함께 길을 가는 사하밧으로 우리의 관계들이 깊어지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기도제목>

  1. 우리가 만나는 아이들이 자유롭고 책임감 있는 사람들로 자라나도록
  2. 3R 식구들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책임감들이 생겨나고, 깊어질 수 있도록
  3. 3R 이 아체에서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을 잘 선별하고, 용기 있게 실행 할 수 있도록
  4. 1월 캠프에 대한 적절한 계획이 세워지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183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55
197 [2014년 1월 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1.07 821
196 [2013년 12월 3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30 845
195 [2013년 12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22 811
194 [2013년 12월 1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19 849
193 [2013년 12월 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9 855
192 [2013년 12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160
191 [2013년 11월 2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010
190 [2013년 11월 1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8 1208
» [2013년 11월 1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7 893
188 [2013년 11월 0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7 915
187 [복희의 산들바람] 발링카랑 평화 도서관을 다녀와서 (2013년 11월) file 개척자들 2013.11.05 1158
186 [2013년 10월 2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30 1406
185 [2013년 10월 2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23 1220
184 [2013년 10월 1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23 893
183 [2013년 10월 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10 1347
182 [2013년 9월 3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06 1407
181 [복희의 산들바람] 충분한 어리석음으로 복 주시기를(2013년10월) file 개척자들 2013.10.04 932
180 [2013년 9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4 1333
179 [2013년 9월 1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2 962
178 [2013년 9월 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09.22 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