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월 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4.01.07 11:11

개척자들 조회 수:824

아체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한 주간 안녕하셨습니까? 저희는 이 번 주에 큰 사건이 있었습니다.

1231일 익산이 친구 3명과 산에 올라갔는데 길을 잃은 것입니다. 한 친구가 힘들어서 정상에 올라가는 것을 포기하고 적당한 곳에 텐트를 쳤습니다. 그리고 두 친구는 맨 손으로 금방 갔다 오겠다면서 정상으로 향했습니다. 그렇게 올라간 친구들 두 명 중에 한 명이 익산이었습니다. 밤이 깊도록 돌아오지 않았고, 다음날이 되어도 돌아 오지 않았습니다. 나머지 한 친구가 급히 산을 내려와 친구들에게 소식을 전했습니다. 소식을 들은 로미와 친구들이 익산을 찾기 위해서 떠났습니다. 그렇게 익산 찾기가 시작되었고, 찾았습니다


익산 구조팀.JPG 돌아온 익산.JPG


다행히 다치지 않았기 때문에 두 친구는 강을 따라서 계속 걸었습니다. 그렇게 4일을 걸어서 마을을 만났고 익산 찾기는 종료되었습니다. 지금 일층에서는 그 4일간의 에피소드를 이야기 하느라고 시끌 벅적 합니다

이 모든 시간을 즐길 수 있는 것은 익산과 친구들이 모두 무사히 돌아 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니 얼마나 다시 감사가 되는지요....


니그레또.JPG 


뒤돌아 보니 정말 아찔했던 순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아체 여행을 할 때 정말 순간적이었지만 로미와 의성이가 탔던 오토바이가 큰 트럭과 부디칠 뻔 했던 일.

캠프 답사를 가는데 가파른 길에서 산 사태로 길이 막혀던 일...큰 바위가 떨어져 있었죠...

긴급구호를 위해 파당으로 이틀간을 버스로 이동할 때 그 아찔했던 버스...

플라워 아체를 갈 때 거의 배가 뒤집힐 것 처럼 흔들렸던 폭우와 세찬 바람..

캠프 오리엔테이션으로 바닷가에 갔는데

갑자기 깊은 파도에 쓸려 갔던 캠프 참가자 그 때 만약 수영 선수로 물에 익숙했었던 동료가 없었다면... 


포스터 데이.JPG  _1030009.JPG


오늘의 우리의 삶이 은혜가 아니면 주어지지 않았을 삶인 것을 고백합니다.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됐습니다

새해 복 많이 나누십시오

 

[Indonesia-Aceh ] 아체 공동체 식구들

1. 가요, 바 마을에서 진행 될 평화 캠프(2 9~16) 준비와 참가자들을 위해서

2. 바 마을분들과 참가자들의 소통이 잘 이루어 지도록

3. 함께 하는 모든 이들에게 의미있는 시간들이 되도록

4. 오고 가는 길, 그리고 현장에서 모두들 안전 하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200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4176
200 [2014년 1월 2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2.06 928
199 [2014년 1월 2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2.06 922
198 [2014년 1월 1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1.13 953
» [2014년 1월 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4.01.07 824
196 [2013년 12월 3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30 849
195 [2013년 12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22 815
194 [2013년 12월 1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19 850
193 [2013년 12월 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9 855
192 [2013년 12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161
191 [2013년 11월 2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2.08 1011
190 [2013년 11월 1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8 1209
189 [2013년 11월 1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7 895
188 [2013년 11월 0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1.17 918
187 [복희의 산들바람] 발링카랑 평화 도서관을 다녀와서 (2013년 11월) file 개척자들 2013.11.05 1159
186 [2013년 10월 28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30 1408
185 [2013년 10월 2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23 1222
184 [2013년 10월 1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23 898
183 [2013년 10월 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10 1352
182 [2013년 9월 3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3.10.06 1410
181 [복희의 산들바람] 충분한 어리석음으로 복 주시기를(2013년10월) file 개척자들 2013.10.04 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