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1월 28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1.11.28 13:21

개척자들 조회 수:597

평화의 인사 드립니다.

 

우기를 맞은 이곳은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종일 흐린 날씨 속에 지내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뿌려주는 비가 더위를 씻어 줘서 제법 시원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쩌다 창가에 비친 파란 하늘을 보며 오랜 만에 황홀한 느낌을 받았답니다. 변화 없는 일상 속에서 뭔가 새로운 것을 발견하는 것이 삶에 작은 기쁨을 주네요.

1128.Amaging-blue-sky.jpg


 국제부는 비교적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주 힐라학교도 4주년 기념식과 함께 방학에 들어갔고 부모님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파코, 희은의 수업만이 공식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 해 마무리 시점이다 보니 새로운 일의 진행보다는 정리와 보고서 작성이 대부분 입니다.

 

현재 올해 캠프를 되돌아 보고 각 현장서 있었던 일들을 정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동티모르와 아체, 그리고 짧지만 제 3국의 자원봉사자까지 참여했던 말레이시아 평화캠프의 일정정리와 사진들을 모아 보고서를 작성 중입니다. 거의 60페이지에 이르지만 현장서 온 내용들은 사실상 더 많은 것들이었습니다. 억지로 잘라내고 간추린 것이 이 정도니그 현장서 있었던 사람이 아니라면 별로 읽을 맘은 없을 것 같네요.

 

파코도 아체캠프의 영상작업을 하느라 바빴습니다. 지난 주말이 아체 3R에서 매월 마지막 주에 진행하는 이클라스 카페가 있는 날. 그날 마침 캠프 리유니온데이를 겸하게 돼서 그 시간에 맞추어 캠프 동영상을 작성해 보내려다 보니 바빠졌네요. 마침 파코가 큰 관심 있어했던 실험영화제가 주중, 주말에 겹쳐 있어서 바쁜 일정도 겹친 셈이 됐고요. 밤새도록 작업하고 또 아침에 나와 바삐 영상작업을 하길래 뭔 일인가 했는데 아체에서 꼭 필요로 한다며 졸린 눈 비비며 작업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수요일은 반석이 생일을 맞았습니다. 국제부의 생일 풍속은 생일 맞은 자가 한턱 쏘는 분위기라 그날도 저녁을 부모인 제가 사야 할 입장이었지만 아프간 저녁 수업이 있는 희은, 파코가 바빠서 대충 넘길 요령이었답니다.

1128.반석생일.jpg

 그런데 저녁 무렵 이웃에 사는 친구들과 동생들이 우르르 몰려와서 갑자기 분주히 생일상을 차리게 됐습니다. 케잌과 반찬을 들고 찾아온 친구들과 급조된 저녁 밥상을 한 상 제대로 받은 반석은 말레이시아에서 처음으로 근사한 생일파티를 가졌답니다.

 

잘 차려진 한상의 밥보다는 물론 친구들과 함께 어울리며 한 날의 주인공 된 재미가 더해 보였습니다.

 

 

 

 

     

     [기도나눔]

1.     한 해의 마무리를 알차고 의미있게 할 수 있도록

2.     주위의 소외되고 관심이 필요한 이들을 방치하지 않고 감싸 안을 수 있는 일상을 위해

3.     약 두 주간 정도 말레이시아 생활을 남겨 놓고 있는 파코, 희은 가정이 의미 있는 마무리를 해 나가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2012년 5월 14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15 1088
78 [2012년 1월 16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16 1087
77 [2012년 5월 28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29 1080
76 [2012년 2월 20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20 1076
75 [2012년 4월 2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02 1070
74 [2012년 5월 21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23 1053
73 [2011년 5월 2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5.02 1052
72 [2012년 1월 23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23 1003
71 [2010년 10월25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0.10.25 958
70 [2010년 5월 3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912
69 [2011년 4월 18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4.18 886
68 [2010년 5월 10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869
67 [2011년 5월 16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5.16 829
66 [2010년 5월 24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828
65 [2010년 5월 31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824
64 [2011년 9월 5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9.05 802
63 [2010년 5월 17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802
62 [2011년 3월 14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1.03.14 734
61 [2010년 6월 14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729
60 [2010년 6월 7일]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에서 온 소식 file 개척자들 2010.06.18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