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그렇듯 여는 질문과 함께 모임을 시작했습니다. 


질문이 잘 정리되지 않았던 탓인 지 좀 어렵게 느껴졌었지요? 


"나는 누구인가? 어떤 사람인가? 하는 정체성을 형성하고 있거나 영향을 주는 것 중에서, 나에게 중요한 것이 있을텐데 그것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던 최근의 내면의 혹은 관계의 갈등 상황이 있었다면? 그리고 그 때 나에게 중요한 것은 무엇이었나?" 


흠.. 질문을 다시 정리했는데 여전히 어려운가요? 

저의 의도를 좀 풀어서 설명하자면, 어떤 갈등 상황에서 나에게 문제가 되는 것은 내 욕구가 무시되거나 충족되지 못하기 때문인데

나의 욕구의 뿌리를 찾아 거슬러 올라가보면 그것은 나의 정체성과도 연관되어 있기도 하지요. 그래서 갈등 상황에 있어 나와 상대에

대한 확장된 이해를 갖기 위해서는 내가 누구인가? 또 상대는 누구인가? 를 잘 아는 것이 갈등 해결과 관계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요즘 '정체성과 갈등 전환' 이라는 주제에 관심이 있어서 이런 질문을 실험적으로 던져 보았습니다. 


다음엔 좀 더 이해하기 쉽도록 충분히 정리한 뒤 질문을 던질게요..

 

오늘은 지난 번 연습을 다시 떠올리며, 복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나서 본서클 연습 과정을 경험했지요. 

그 중에서도 '사전서클'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 확인해보았습니다.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나왔습니다. 

'본서클에서 당사자들이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마음이 충분히 준비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핵심 당사자가 아니어도 자신들 모두가 공동의 책임으로 이 갈등에 관여되어 있다는 것에 대해 생각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구체적인 사실(말이나 행동, 일종의 갈등 표출을 자극했던 것(trigger))을 찾아내서 그것을 가지고 이야기를 풀어갈 수 있도록 한다'

(그래서 갈등 상황 파악 설명이 너무 장황해지지 않도록)

등등.. 


그리고는 본서클 실제에 들어갔습니다.

하나의 갈등 사례를 가지고 역할극을 했습니다. 

상황은 직장을 다니는 며느리와 하루 종일 손주들을 돌보고 집안일까지 하는 시아버지와의 갈등이었지요.

퇴근 후 집에 돌아와서 잠시라도 아이들과 더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며느리와 그로 인해 집안일을 더 거들지 않는 것에

못마땅한 시아버지. 그리고 시어머니과 시누이를 초대해서 서클을 진행했지요. 


저는 시어머니 역할을 했었는데, 사실 약간 제 3자의 입장이기도 했고 갈등 자체를 싫어하는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데 

며느리와 시아버지의 역할을 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두 사람 모두 공감이 가고 서로가 서로에게 가진 기대가 

다르기 때문에 오는 섭섭함이 젤 큰 부분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아버지는 시아버지로서, 또 며느리는 며느리로서 요구되거나 기대되는 역할이 있는데 자신의 위치에서만 

그런 역할을 기대하다 보니 서로 상처를 받게 되는 건 아닐까 하고요. 

내가 갖게 되는 기대는 많은 부분 내가 가진 관점에서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내가 가진 관점이 누구나의 상황에나

적용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니까요. 많은 부분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서클을 통해서 그 갈등에 관여한 사람들을 초대해서 나의 관점만이 아닌 여러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초대하고 거기에서 

상황을 보는 새로운 눈을 갖는 것, 이것이 회복적 서클을 하면서 경험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좀 더 연습 하면 하게 될 수록 조금씩 더 맛보게 되는 서클의 매력!

이것이 일회적 배움으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일상에 잘 적용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뭣보다 이렇게 함께 공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평화교육-회복적써클 [1] 눈물 2013.04.04 1349
31 평화교육 ~ 마리솔 2011.11.02 1345
30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평화교육 1년을 돌아보며) 영희 2012.04.03 1308
» 회복적 서클 네번째 시간 후기 빛나는 호수 2013.04.19 1298
28 금곡고 평화수업 첫번째 시간 file 빛나는 호수 2013.06.04 1207
27 평화교육 마을공부 모임 봄학기 두번째 주제 '화해를 향한 여정' 모임에 초대합니다. [1] 빛나는 호수 2013.05.04 1135
26 [기청아] '기독인을 위한 비폭력 훈련' 세번째 시간 후기 - 최혜영 file 빛나는 호수 2013.04.19 1085
25 회복적 서클 2주차 시간을 함께 하고… [1] 마리솔 2013.04.02 1056
24 회복적써클 네번째 시간 후기 나도똥나무 2013.04.20 1029
23 금곡고 평화수업 2차, 3차시 수업 후기 - 교사 최혜영 file 개척자들 2013.06.20 932
22 가르침과 배움의 경계 허물기 - 평화수업 방법론을 고민하며... 빛나는 호수 2013.06.17 930
21 [기청아 봄학기 기독인을 위한 비폭력 훈련] 여섯번째 수업 후기 file 개척자들 2013.05.20 928
20 '화해를 향한 여정' 첫번째 시간 [1] 빛나는 호수 2013.05.09 913
19 평화교육, 회복적서클 3주차 시간을 보내고_ [1] 바위 2013.04.09 904
18 '화해를 향한 여정' 두번째 시간 빛나는 호수 2013.05.10 882
17 기청아 기독인을 위한 비폭력 훈련 다섯 번째 시간 후기 - 신수임 빛나는 호수 2013.05.09 865
16 2013년 봄학기 개척자들 평화교육 공부모임 '회복적 써클' file 개척자들 2013.04.01 865
15 금곡고등학교 평화수업 마지막 수업 후기 개척자들 2013.12.05 777
14 [기청아] 기독인을 위한 비폭력 훈련 네번째 시간 후기 빛나는 호수 2013.04.23 768
13 2017 신임 간사 및 평화복무 발런티어 훈련안내 [4] file 개척자들 2017.02.09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