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ggis 망기스가 내리는 계절

                                                                                  ...................세번째 소식을 전하며


망기스.jpg


이곳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지내며 지은 3번째 한공기 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라마단 마지막 주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체 친구들도 그동안 지켜온 푸아사(금식)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저도 
다소 지치는 한 주를 보낸 것 같습니다. 하지만 라마단이 끝나고 시작되는 르바란으로 모두들 기대에 부푼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한자리에 모여 오랜만에 
보는 얼굴로 마음이 환해질 친구들의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그리고, 저도 보고 싶은 얼굴들을 떠올려 봅니다.


....계속      ->   PDF 다운로드 :  Hangonggi letter Press no.3-web.pd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아체와 동티모르 현장 소식 게시물은 '현장' 게시판으로.. 개척자들 2013.04.09 2689
26 [Hantol.017 Letter Press] 햇살 같은 file 개척자들 2015.04.09 70
25 [Hantol.022 Letter Press] 귀를 기울이며 file 개척자들 2015.04.09 74
24 [Hantol.019 Letter Press] 아지트 file 개척자들 2015.04.09 75
23 [Hantol.016 Letter Press] 만남에 기대어 file 개척자들 2015.04.09 81
22 [Hantol.018 Letter Press] 자바섬 기행 file 개척자들 2015.04.09 82
21 [Hantol.020 Letter Press] 얼굴 file 개척자들 2015.04.09 83
20 [Hantol.015 Letter Press] 2014 ACEH ‘TAMIANG’ PEACE SCHOOL file 개척자들 2015.04.09 88
19 [Hantol.021 Letter Press] 새와 벌과 달 file 개척자들 2015.04.09 88
18 [Hantol.023 Letter Press] 흔들리는 무관함 file 개척자들 2015.04.09 89
17 [Hantol.024 Letter Press] 전신으로 본다는 것 file 개척자들 2015.04.09 97
16 [Hantol.005 Letter Press] 마음은 손과 발을 통해 file 관리자 2014.10.11 124
15 [Hantol.025 Letter Press] 시(인)간 살인 file 개척자들 2015.04.09 153
14 [Hantol.004 Letter Press] 함께 한다는 것 file 관리자 2014.10.11 156
13 [Hantol.010 Letter Press] 견디는 마음 보다 견디지 못하는 마음을 file 관리자 2014.10.11 169
12 [Hantol.013 Letter Press] 기억을 부르는 file 개척자들 2014.11.08 170
11 [Hantol.008 Letter Press] 틈 file 관리자 2014.10.11 171
10 [Hantol.007 Letter Press] 별밥 짓는 마음으로 file 관리자 2014.10.11 175
9 [Hantol.014 Letter Press] 아지랑이 마음 file 개척자들 2014.11.08 175
8 [Hantol.012 Letter Press] 품을 생각하며 file 관리자 2014.10.11 195
» [Hantol.003 Letter Press] Manggis 망기스가 내리는 계절 file 관리자 2014.10.11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