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8일 금주의 세계

2016.08.07 21:23

개척자들 조회 수:53

2016. 08. 08 금주의 세계

 

1.     지난해 7월 중국 당국이 인권변호사들을 대거 연행해갔던 ‘709 사건’과 관련한 재판이 1년여 만에 시작되었습니다.

2.     정체 불명의 헬기가 시리아에 독성 가스 드럼통 더미를 떨어트려 33명이 가스에 중독되어 병원으로 이송 됐습니다.

3.     전국경제인연합회로부터 불법적으로 자금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뒤 활동을 멈췄던 극우단체 어버이연합이 사무실을 새로 마련하며 활동 재개를 선언했습니다.

 

1. 중국, 인권변호사들 연행 사건 재판 시작(한겨레)


1-1.jpg

지난해 7월 중국 당국이 인권변호사들을 대거 연행해갔던 ‘709 사건’과 관련한 재판이 1년여 만에 시작되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 2일 인권운동가인 자이옌민 등에 대한 재판을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이 매체는 재판이 국내 언론 관계자 12명과 외신 관계자 5명 등이 방청할 수 있는 ‘공개’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지만 재판은 삼엄한 경계 속에 진행된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 <비비시>(BBC) 방송은 이날 현지 경찰이 법원 외부를 촬영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심지어 가족들도 참석이 불가능했습니다. 베이징의 한 인권변호사는 “(이번 재판은) 예전에 없던 수준으로 완전히 비밀작전이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전했습니다.

 

1-2.jpg

이날부터 나흘 동안 진행되는 재판은 베이징에 있는 로펌 펑루이의 주임변호사 저우스펑과 인권운동가 자이후스건, 거우훙궈 등 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국가전복 혐의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300명가량의 인권변호사와 운동가들을 연행했으며, 지금도 수십명은 구금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당시 중국 공안은 이들이 ‘인권’, ‘정의’와 ‘공익’이란 미명 아래 사회질서를 문란하게 만들어왔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1-3.jpg

구금됐던 이들 가운데 펑루이 소속 변호사 왕위는 1일 동영상 인터뷰를 통해 “과거의 잘못된 행동이 매우 부끄럽고 후회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뒤 보석으로 석방되었습니다. 그는 지난 6월 국제적으로 인권 보호에 기여한 변호사에게 수여되는 뤼도비크 트라리외 수상자로 선정되었는데, 이에 대해서도 “인정하지도 받지도 않을 것”이란 입장을 밝혔습니다.

709 사건은 지난해 초 중국 내 여성 학대에 반발한 여성운동가를 변호했던 왕위가 79일 베이징 자택에서 연행된 것을 계기로 시작된 만큼, 그의 사과는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동료 변호사들은 그의 진술이 당국의 강요에 의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왕위의 변호사는 그가 석방됐다는 소식은 보도를 통해 알게 됐지만, 아직 그를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754858.html

 

기도제목) 가장 두렵고 떨리는 순간에 주님이 함께해주시기를. 곳곳에서 정의와 양심의 불길이 더욱 촘촘히 일어나기를.

 


2. 러 헬기 격추된 시리아 북서부서 화학무기 공격…민간인 33명 가스 중독(경향신문)


2-1.jpg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 상공에서 1일 밤(현지시간) 정체 불명의 헬기가 독성 가스가 들어있는 드럼통 더미를 지상으로 떨어트려 33명이 가스에 중독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는 라에드 살레 시리아민방위 대표의 발언을 인용해 “이들리브주 사라케브에 투하된 염소계 가스통에서 나온 유독 가스를 마신 민간인 33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이 가운데 18명이 여성이고 10명은 영유아로 파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환자들 가운데 2명은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살레는 이어 “자정이 조금 못 된 시간에 헬리콥터에서 염소 가스와 금속 파편이 들어있는 드럼통 5개가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알자지라는 의료진들이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들의 질식 흔적이나 화상, 충혈된 눈 등을 보고 헬기가 사용한 화학무기를 염소 가스로 추정했다고 전했습니다.

 


2-2.jpg 가스 공격을 받은 사라케브는 전날 알레포에서 인도주의 활동을 하고 복귀하던 러시아 공군 헬기가 시리아 반군에 격추당한 지역에서 불과 15㎞ 떨어져 있는 곳입니다. 이 공격에 5명의 장병이 희생된 러시아 군 또는 동맹관계인 시리아 정부군 측이 반군에 대한 보복 공격으로 화학 무기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되지만 정확한 공격 주체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은 그동안 서로를 향해 화학무기를 민간인에게 사용하고 있다는 비방전을 펴왔습니다. 2011 3월부터 6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서 화학무기 공격은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만 161회에 이릅니다. 민간 의료구호단체인 시리아·미국의료협회(SAMS)가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공식적으로 보고된 161건의 화학무기 공격으로 사망자는 최소 1491명에 이르며 부상자는 14581명이 넘습니다. 이밖에도 133건의 화학전이 추가로 보고됐지만 화학무기 공격이라는 명확한 증거가 부족해 사례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2-3.jpg

앞서 2013 8월에는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에서 시리아 정부군이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신경가스 공격으로 갓난아기를 포함한 1000여명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국제사회의 압력을 받은 시리아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가입해 사찰을 받은 뒤 화학무기를 폐기처분하는 수순을 밟았습니다. 그러나 당시에도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샤드 정권이 화학무기 비축량을 전부 공개했는지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또 일부러 폐기하지 않았거나 곳곳에 남아 있던 화학무기가 반군과 IS의 손으로 흘러들어 갔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고 실제 이들에 의한 겨자가스 공격 사례가 실제로 나타났습니다.


출처: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8022316001&code=970209

 

기도제목) 피해당한 부상자들이 회복될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서로를 향해 화학무기 사용을 금하고 민간인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3. [사설]‘관제 데모’ 수사 받는 어버이연합 활동 재개라니 (경향신문)


3-1.jpg

전국경제인연합회로부터 불법적으로 자금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뒤 활동을 멈췄던 극우단체 어버이연합이 사무실을 새로 마련하며 활동 재개를 선언했습니다. 이 단체는 주초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내고 “여러분의 후원으로 새 둥지를 얻었다”며 “여러분에게 보답하는 길은 하루빨리 거리투쟁에 복귀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8월 말부터 ‘종북세력’ 척결을 위해 움직이겠다는 계획을 소개한 뒤 “우선 먹는 문제가 해결돼야 한데 모여 애국 활동을 펼칠 수 있다”면서 후원까지 요청했습니다. 관제 데모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처지에 종북척결 운운하며 활동을 재개하다니 후안무치합니다.

 

3-2.jpg

어버이연합에 제기된 의혹은 그 하나하나가 법치주의 국가에서라면 허용되기 어려운 일들입니다. 어버이연합은 2014 4월부터 11월까지 아르바이트생 1200명을 동원해 2500만원을 지급하고 세월호 반대 집회를 열었다는 내용이 증거와 함께 폭로됐습니다. 이 단체 살림을 맡은 추선희 사무총장의 차명계좌로 전경련 명의로 세 차례에 걸쳐 12000만원이 입금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전경련도 떳떳하지 못한 자금 지원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또 청와대 허모 행정관이 한·일 위안부 합의 지지 집회를 열어달라고 이 단체에 부탁하는 문자도 공개돼 사직당국에 고발됐습니다. 그런데도 추 사무총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뒤 검찰에 출두해 한 차례 조사받았을 뿐 이후 검찰 수사는 지지부진합니다. 허 행정관은 출석 통보도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정권의 비호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3-3.jpg

시민단체가 자기 주의·주장을 펴는 것은 자유입니다. 하지만 법을 지키고, 정부로부터 독립성을 유지한다는 기본 원칙은 지켜야 명실공히 시민단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어버이연합은 사회적으로 민감한 일만 터지면 나타나 논리도 없는 극우보수 주장을 폈습니다. 보수정권이 들어선 이후엔 막무가내식으로 폭력을 휘둘러도 경찰이 제지하지 않았습니다. 구성원들의 면면으로 볼 때 뒷돈을 받고 시위에 나선다는 의심이 제기돼온 터였습니다. 3당 원내대표가 그제 공동으로 여당에 제의한 8개 사항 중에는 어버이연합 불법자금에 대한 청문회 개최가 들어있습니다. 이대로 어물쩍 넘길 사안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검찰은 어버이연합을 둘러싼 의혹을 다 밝히고, 어버이연합은 자숙하며 법의 심판을 기다리는 게 옳습니다.

 

출처: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8042050005&code=990101

 

기도제목) 어버이연합 불법자금에 대한 청문회가 이루어져 어버이연합의 활동 전모가 밝혀지고, 검찰은 지지부진한 조사행태에서 돌이켜 철저한 조사를 해가며,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