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승화언니를 통해 알게 된 소모뚜씨가 드디어 난민 인정을 받았어요. 정말 기쁜 일이에요.

팔당 농민들의 승소 판결에 이은 또 기쁜 소식입니다.

이렇게 연 이은 좋은 소식 중에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도 중단되고 멈췄으면 하네요.

 

아래 링크 연결로 들어가서 읽어보셔도 됩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3032132265&code=100203

 

 

버마 출신 인권활동가 소모뚜, 난민 인정 확정 판결 소감 밝혀

“대한민국도 군사독재 시절을 겪었고, 우리같이 해외에서 민주화 운동을 한 사람들도 있었는데 그걸 왜 이해하지 못하는지 서운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확정 판결로 정의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버마 출신의 인권활동가인 소모뚜(36·사진)가 지난달 10일 난민 지위를 불허한 법무부 결정에 대한 대법원 최종심에서 이겨 법무부로부터 곧 난민인정결정서를 받게 된다.

재판부는 “비록 원고들의 행동에 난민으로 인정받기 위한 의도가 있었지만 어쨌든 버마 당국에 박해받을 가능성이 생긴 것은 사실이고, 또 지속적으로 반정부활동을 해온 점에서 진정성을 쉽사리 부정하기도 어려워 난민으로 인정하는 게 맞다”고 판결했다.

 

1995년 여행 비자로 한국에 온 그는 미등록 이주노동자로 지내다 2004년 난민 신청을 했다. 하지만 법무부가 2009년 ‘버마에서 민주화 활동이 소극적이었고 귀국해도 처벌받지 않을 것’이라며 그의 난민 신청을 기각하자, 그는 그 해 ‘난민인정 결정 불허 결정 처분취소’ 청구소송을 법원에 제기해 1심에서 패소했으나 작년 11월 2심에선 승소했다.

소모뚜는 3일 “보통 2심에서 승소하면 난민 지위가 인정되는데 법무부에서 대법원까지 간 걸 보면서 한국이 난민 인정에 너무 야박하고 인색한 게 아닌가 섭섭한 마음이었다”며 “버마행동 소속 회원 7명도 이번 소송에서 이겨 난민인정결정서를 받게 됐지만, 뚜라 대표는 주도적으로 활동해서 그런지 우리보다 먼저 난민 신청을 했는데도 이번에 빠져 있어 기뻐할 수만은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소모뚜는 2003년 정부의 이주노동자 강제추방에 맞서 농성을 벌인 이후 활동가가 됐다. 2004년 불법체류 노동자들의 농성 과정에서 동료와 함께 ‘버마행동 한국’을 창립, 매달 한번씩 버마대사관 앞에서 회원들과 함께 시위를 하거나 유인물을 나눠주며 ‘민주화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는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후 활동에 대해 “지금까지 해온 그대로 활동할 것”이라며 “이주민이라도 기죽을 필요 없이 인권과 노동권을 보장받고, 당장 어렵고 힘들어도 살아갈 길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소모뚜는 15년 전인 1995년 한국에 들어온 지 3개월 후 관광비자 기간이 끝나 불법체류자가 됐다. 불법체류자가 된 첫날부터 비자 없이 체류하게 된다는 생각에 기가 죽었다고 한다. 일할 때도, 공장 밖으로 나갈 때도 항상 주변을 살피게 됐다. 복장을 갖춰 입은 경비원만 봐도 멀리서 피했다. 일할 때도 한국인 동료들과 다툼이나 충돌이 없도록 주의해 피하고 참아가며 일했다. 심지어 불이익을 당했는데도 한숨을 쉬며 억지로 참았다고 했다. 그는 “비자라는 도장 하나 찍어주기 전에는 범죄자가 된다. 비자가 없으면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 자체가 답답했고 안타까웠다”며 “이주민 120만 시대다. 사회적으로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할 줄 모르는, 안아줄 줄 모르는 사회는 인권이 없는 사회다. 이런 사회에서 우리는 진정한 다문화 사회도, 세계가 존경하는 국격이 높은 국가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 [5/12]김명준(다큐 우리학교 감독)이 들려주는 일본 지진이후 조선학교 이야기(참가비 무료) file 문화생각사람 2011.05.02 1085
193 [8월 청소년 해외자원봉사] 친구가 사는 마을 바공실랑안 공감만세^^ 2013.07.02 1083
192 [Voice of Haiti] 아이티1차활동 때의 윤덕에 관한 글 Hannah 2010.09.18 1082
191 [12/13 저녁7:30] 군의문사 최초의사회적 문제제기 김훈중위사건! "그날 공동경비구역에는 무슨 일이 있었나?" file 문화생각사람 2011.12.05 1079
» 난민지위 인정 받은 소모뚜씨 이야기 정주 2011.03.08 1069
189 안녕하세요 ^^ [2] 몽이 2010.10.25 1066
188 [공감만세 해외자원봉사] 젊음, 열정으로 복원하는 세계문화유산 모집 (~2/6) [1] 공감만세 2013.01.15 1066
187 제주해군기지 관련 국회 토론회가 내일(3/10일)있습니다. file 정주 2011.03.09 1065
186 * 1년과정-사회복지사/보육교사/평생교육사 교육안내 평생교육원 2011.12.30 1061
185 작은 용산이라 불리던 두리반의 타결 소식 실버희은 2011.06.09 1058
184 [공고]인권연대 상근 활동가 채용(10/4 마감) 연두부 2011.09.22 1056
183 동티모르 딜리 라하네 마을, 파파 조제의 이야기 [3] Abby. 2010.12.29 1053
182 [모집] 인권연대 상근 활동가 채용(5/10 마감) 인권연대 2011.04.27 1052
181 [기증받습니다] 노트북 수혈해 주실분..^^ susu 2010.10.18 1050
180 [효자동프로젝트] 네번째 문화놀이터_우리동네 벼룩시장 '오늘, 시장해' file 개척자들 2011.10.05 1044
179 기청아 겨울학기 1월 2일 개강, 공부는모호함을 뚫고가는 힘입니다. 기청아 2011.12.28 1037
178 [포럼] 전`월세 대란시대,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할것인가 새벽이슬입니다 2011.04.19 1036
177 [12.17]강연<강제징용의 역사 -단바망간기념관>[무료] file 문화생각사람 2010.12.08 1033
176 6․11 희망의 버스, 당신을 초대합니다 개척자들 2011.06.06 1027
175 평화군축박람회에 놀러오세요~ file 평화바닥 2010.09.30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