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_webposter.gif


문화를생각하는사람들 제49차 문화나눔마당
외로운 대지의 깃발, 강정마을    

 

일시     : 2011년 9월 15일(목) 오후 7시30분
이야기손님 : 김경일(생명평화결사 www.lifepeace.org) 운영위원장, 성공회 신부 
장소     : 레드북스(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3번 출구 영천시장(독립문) 방향 750미터, 대로변 피쉬앤그릴 2층)
참가비   : 무료(* 레드북스 커피 한잔값 3,000원을 준비해 주시면 고맙습니다)
문의     : 문화를생각하는사람들 (02-336-5642, www.artizen.or.kr)

 

대한민국 남쪽의 외로운 섬 제주! 돌, 여자, 바람이 많아서 삼다도라 불리며, 신혼여행지로 각광을 받는 아름다운 곳!그러나 이곳에 목가적인 낭만만 있지는 않습니다. 멀리 삼별초와 목호의 난 가까이 4·3항쟁의 아픔도 고스란히 간직한 곳입니다.  이런 제주가 또 다시 역사의 중심에 섰습니다. “해군기지 건설” 문제로 찬반의 대립이 첨예합니다. 평화의 섬이어야 할 곳. 연인들의 낙원, 낭만의 땅이어야 할 제주는 그래서 시끄럽습니다.

 

문화를생각하는사람들의 49차 문화나눔마당은 생명평화결사의 김경일 운영위원장을 모시고 강정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마련했습니다.

 

생명평화결사는 2011년 강정마을의 평화를 위한 100일 제주순례를 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운영위원장이신 김경일 신부님은 9월 5일부터 9일 까지 제주를 방문하여 주민들과 평화의 투쟁을 함께하십니다.

강정마을의 평화를 위한 생생한 증언을 들을 기회가 되리라 믿습니다.

 

참가비는 없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기독청년아카데미 2014년 겨울학기 강좌 소식 전합니다 file 기청아 2013.12.26 721
195 [추석맞이 공정여행] 천상의 녹색계단, 바타드 가는 길 공감만세^^ 2013.08.15 734
194 <다큐>구럼비-바람이 분다 [8월 4일 강정 평화의 인간띠잇기 항공영상] 살아봄직 2013.08.09 739
193 ★ 국제 공통어 에스페란토에 얽힌 희망과 고난의 역사 -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의 언론사 서평들을 소개합니다! 갈무리 2013.11.18 771
192 재판관이여, 바람을 향해 침을 뱉지 않도록 하라 (강정마을 이야기) 살아봄직 2013.10.18 775
191 개척자들 잘 지내고 있죠? [1] 고댕이 2011.08.16 784
190 [태국 전통 축제] 1년에 단한번, 로이크라통 풍등 축제 공감만세 2013.09.22 784
189 [생명평화기도회]'청년유니온' 탐방 (9/23, 금) file 기청아 2011.09.15 804
188 [10월 제주 공정여행] 객이 머물다 주로 사는 제주에 취하다 공감만세^^ 2013.08.15 805
187 [9/14 토 낮12시] 암과 심장병을 겪은 사회학자 아서 프랭크가 이야기하는 몸, 질병, 그리고 윤리 이야기! 『몸의 증언』실시간 저자 화상강연에 초대합니다. 갈무리 2013.08.27 808
186 기청아 가을학기 개강 9월 26일부터!! file 기청아 2011.08.29 810
185 [뉴스앤조이]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운동, 난 항상 50점이었다" 기청아 2011.06.27 818
184 [10월 일본 공정여행] 간사이, 작은 실험들을 만나다 공감만세^^ 2013.08.15 820
183 "한국교회, 아름다운 변혁을 꿈꾸다" (10월 강좌안내) file 생명평화마을 2011.09.21 831
182 기독청년아카데미 가을학기 강좌 소식 전합니다. file 기청아 2013.08.21 831
181 종이 소식지 말고 메일 소식지로~!! 바람개비 2013.06.24 839
180 [공정여행 여름휴가 캠페인] 1 Day for Peace file 개척자들 2011.08.01 842
» [9/15(목)저녁7:30] 대화마당 <외로운 대지의 깃발, 강정마을>에 초대합니다 file 문화생각사람 2011.09.08 860
178 제주해군기지반대 목요기도회에 참여해 주십시요. 개척자들 2011.06.01 861
177 2011 새벽이슬의 밤에 동역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새벽이슬입니다 2011.11.09 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