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체에서 문안 드립니다.

저 번주 토요일부터 화요일까지, 로미는 아체 뜽아 바 마을을 다녀왔습니다. 촌장님을 만나서 도서관 공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모든 이야기들이 잘 진행이 되어 독립 공간을 짓기로 했고, 도서관 장소와 사용할 목재 그리고 전체를 책임질 목수를 찾는 것을 마쳤습니다. 촌장님이 적극적으로 일들을 추진해 주어 짧은 시간 안에  마칠 수 있었습니다.


[꾸미기]자이의 수업시간.jpg


[꾸미기]수업을 기다리면서 독서할 책을 찾고 있는 어린이.jpg


화요일과 목요일에 3R에서 갖는 어린이 교실도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저희는 어린이들의 요청을 기본으로 해서 몇 주전부터 다시 영어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선생님인 자이와의 약속을 아주 잘 지킵니다. 그리고 열심히 배웁니다. 저는 그들이 배우는 것에 열심인 것을 보는 것만이 아니라 그들의 취미가 독서가 되어가는 것을 보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그들이 자이를 기다리는 동안 책 읽는 것이 행복해 보입니다.


[꾸미기]체조와 조깅.jpg


1800m 가량 되는 높은 슬라와 산행을 준비하기 위해서, 저희는 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체조와 달리기를 했습니다.  이러한 운동이 꿈 선생님들이 정상까지 오르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꾸미기]첫날의 설레임^^.jpg


[꾸미기]출발하기전 아침식사.jpg


금요일, 저희 모두 슬라와 산으로 향했습니다. 첫 번째 날, 저와 로미도 그들을 산 밑까지 데려다 주고 하룻밤 함께 했습니다. 임신을 한 저에게 좋은 전환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꾸미기]첫날 캠핑을 마치고.jpg


[꾸미기]정상을 향하여.jpg


[꾸미기]서로 도와 배낭을 매게 도와 줌.jpg


토요일, 6명의 꿈 선생님은 익산과 노리, 그리고 난다를 따라 정상을 향해 올라갔습니다. 비가 거의 하루 종일 내렸습니다. 이것이 걷는 것을 더 힘들게 했습니다. 그들은 정상에서 젖은 상태에서 하룻밤 텐트에서 보냈습니다. 전 얼마나 날씨가 나빠 힘들지 상상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밤 12시가 되어서야 산을 내려올 수 있었고, 돌아오는 길에 차가 진흙에 빠져서 2시간 동안 그 차를 끌어내기 위해서 모두 애를 써야 했습니다. 꿈 선생님 중 한 사람인 이쭛이 제게 말했습니다. “너무 신나는 시간이었어요, 자연과 함께 이렇게 가까이 다가가고 산을 오르는 것은 처음이었어요. 난 엄청난 경험을 갖게 됐어요. 그러나 난 너무 피곤해요다른 꿈 선생님 밀라도 그녀의 경험을 나누었습니다. “정상에 오르는 것이 나에게 쉽지 않았어요 그렇지만 다른 맴버들이 저를 단단히 붙들어 주었어요. 나의 첫번째 산행을 하는 동안 함께함 때문에 큰 감동을 받았어요

모두들 행복하고 피곤해 보였습니다. 희망하기는 이런 신체적인 오리엔테이션이 더 자신을 절제하고 함께하는 것을 포함하여 삶의 가르침으로 모두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래 봅니다.

다음 주에 저희는 판티아수안를 방문하고 평화 캠프 리뉴니온 데이를 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모든 꿈 선생님들이 다음 달에 가르치게 될 바와 스름빠 수업에 필요한 물품들을 정리하고 준비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길 바랍니다. 저희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기도제목

꿈 선생님들의 지친 몸이 속히 회복되고 설레이는 마음으로 꿈 도서관 프로그램을 준비할 수 있도록

용인시 꿈 드림 팀들이 바 마을 사람들과 좋은 친구가 되어 돌아 오도록

3R 스태프들과 바 촌장님과 마을 분들이 도서관 공간을 준비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년 삼성꿈장학재단과 함께하는 꿈꾸는 마을 도서관 프로젝트 중간보고 개척자들 2019.03.11 41
공지 인도네시아 아체 3R 공동체의 웹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개척자들 2018.01.17 57
공지 아체(Aceh) 작은 평화도서관 프로젝트 관리자 2014.07.02 3996
436 [2018년 11월 2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관리자 2018.11.28 18
435 [2018년 11월 1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1.20 21
434 [2018년 11월 1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1.12 29
433 [2018년 11월 5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1.05 27
432 [2018년 10월 2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0.29 20
431 [2018년 10월 2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0.21 23
430 [2018년 10월 1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0.14 29
429 [2018년 10월 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0.08 32
428 [2018년 10월 1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10.06 24
» [2018년 9월 24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9.28 38
426 [2018년 9월 1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9.18 45
425 [2018년 9월 1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9.10 36
424 [2018년 9월 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9.03 24
423 [2018년 8월 27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8.27 35
422 [2018년 8월 20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8.20 34
421 [2018년 8월 1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8.13 35
420 [2018년 7월 23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7.23 29
419 [2018년 7월 16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7.16 35
418 [2018년 7월 9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7.09 33
417 [2018년 7월 2일] 아체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7.02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