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23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2012.04.23 10:57

개척자들 조회 수:1311

샬롬, 평안을 빕니다.

 

힐라학교에서의 평화캠프 준비모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제법 익숙해지긴 했지만 캠프를 처음해 보는 친구들이 1/3가량돼서 여전히 어색해하지만 나름 열심히 따라와 주고 있답니다. 3번째 과정인 유닛(Unit) 3는 그룹 내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다루고 있다 보니 꼭 학교 내 실 상황과 잘 연결됩니다. 따라서 적용도 차근차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마음만큼, 또 공감하는 만큼 실생활로 연결되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과정중 마지막 부분인 레슨3에서는 나쁜 사람들(Bad People)이란 것은 다루게 됩니다. 나쁜 사람들에 대해 들어보고 그들의 배경과 속 얘기를 들어보면서 그들을 감싸고 수용하기 위한 작업을 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주변에 있는 나쁜 사람들에 대한 생각을 나누던 중 이란에서 자라난 친구들과 카불에서 자라난 친구들이 각기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이란서 자란 친구들은 늘 이란 사람들이 자기들을 하대해서 스스로 자부심이 강한 이란 사람들을 싫어했고, 카불서 자라난 한 가족은 탈레반과 미국을 동시에 이야기 하기도 했습니다. 얼마나 실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는지 알 수는 없지만 짧은 시간에 쏟아내는 이들의 작은 토로로 과연 이들 안에 있는 집단적 슬픔과 억압의 기억이 깊다는 것을 새삼 보게 됐습니다.

1.Camp-preparation-for-unit.jpg

 

비자 발급을 완료한 익 형제와 휴가를 내어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난영 간사와 함께 아인의 집을 방문했습니다. 한국으로 귀국하기 전에 밥 한끼니 함께 해야 한다는 어머님의 성화에 못 이겨 길을 나섰지만 꼭꼭 막힌 월요일 퇴근길과 겹쳐 거의 9 도착했습니다. 그 동안 베풀어 준 정을 기억하면서 바쁜 와중에 정성으로 차려내신 말레이식단을 감사함으로 받았습니다. 4명에 홀 어머니, 여성만 5인 집이다 보니 집안 여기저기 손봐야 할 곳이 많길래 다음날 글로리아, 에녹과 함께 다시 방문했습니다. 물이 줄줄 새서 사용후 전체를 잠가야 하는 수도관, 불이 들어오지 않아 문을 열어놓고 써야하는 화장실, 문고리가 달아나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방문손길이 필요한 곳이 한,두군데가 아닌 걸 보며 에녹과 함께 이것저것 손보다 돌아왔습니다. 필요한 곳에 적당한 손길이 가면 쉬운데 아무도 돌아보지 않다 보니, 몇 년은 그리 사용해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주변에 좀 더 귀 기울이고 관심을 가져야 할 듯 합니다.

s-home-visit.jpg

 

수요일, 예지가 드디어 한국으로 향했습니다. 원하는 공부를 하기 위해 한 학년을 더 다녀야 하는 것에도 개의치 않고 마음을 굳혔지만, 당장 다른 공부와 낯선 환경에 적응할 것이 부담되어 보입니다. 다른 한편 그 동안 정든 친구, 선후배들과의 작별도 크게 아쉬움으로 남는 듯 합니다. 마지막 일주일을 남겨 두고는 어찌나 바쁘게 작별인사를 하는지 사실 밤에나 얼굴을 볼 수 있었답니다. 그래도 마음으로 권면해 주고 또 위로해 주는 친구들 덕분에 마음 따뜻하게 말레이시아를 간직하고 돌아갈 수 있게 되어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공항으로 나와준 선배와 친구들 덕분에 아버지의 얇은 주머니가 동이 나 버렸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계속 뒤돌아보며 출국장 향하던 모습이 아직 기억에 남네요.

s-friends.jpg 

 

기도제목:

[ Malaysia ]  광일, 예지

1. 힐라학교 학생들이 캠프를 통해 마음속에 자리잡은 타인에 대한 증오를 조금씩이나마 해결해 가도록

2. 캠프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이 더 진지하게 자신들의 삶과 미래를 고민하고 용기 내도록

3. 새 환경에 적응하는 예지와 전학할 학교가 잘 정해질 수 있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2012년 5월 28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29 1072
98 [2012년 5월 21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23 1045
97 [2012년 5월 14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15 1084
96 [2012년 5월 7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08 1216
95 [2012년 4월 30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5.01 1477
» [2012년 4월 23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23 1311
93 [2012년 4월 16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16 1721
92 [2012년 4월 9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09 1490
91 [2012년 4월 2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4.02 1066
90 [2012년 3월 26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3.28 1307
89 [2012년 3월 19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3.20 1299
88 [2012년 3월 12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3.13 1263
87 [2012년 3월 5일] 말레이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3.05 1094
86 [2012년 2월 27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27 1328
85 [2012년 2월 20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20 1070
84 [2012년 2월 6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2.05 1254
83 [2012년 1월 30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30 1083
82 [2012년 1월 23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23 999
81 [2012년 1월 16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16 1083
80 [2011년 1월 9일] 말레시아에서 온 소식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2.01.09 1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