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마음(2011-08)

2013.10.15 09:27

나도똥나무 조회 수:24484

카툰(11-08_부모마음).jpg


 

아이를 키운다는 것이 녹록지 않습니다.

사춘기인 예본이를 대할 때면 제가 사춘기인 것 같고

다후가 고집을 피울 때면 제가 더 고집스러워집니다.

 

'가르침'과 '받아들임'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지요...

하지만 요즘 제가 내린 결론은, 문제의 원인이, 많은 경우 '부모의 조급증'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제가 정해 놓은 틀 안에, 제가 정한 시간에, 제가 정한 방법으로 아이들이 반응해야 '착하고', '기특한' 내 아이가되는 것이지요. 

 

이제는 내려놓아야 할 것 같습니다.

저의 조급증도, 아이들에 대한 집착도...

제가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것은 '사랑'하는 것이겠지요. 

부모의 존재이유는 바로 그거 하나일 것입니다...

 

"아이들은 재미가 있는 곳으로 흐르고 사랑이 있는 곳에서 머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