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월 29일 금주의 세계

2016.03.02 20:28

개척자들 조회 수:95

<2016. 2. 29 금주의 세계 기사>

 

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수출입 모든 화물에 대한 검색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을 회람했습니다.

2. 발칸반도 국가들의 잇따른 난민 입국 제한으로 인해 그리스에서 오도 가도 못한 채 난관에 봉착한 난민과 이주민의 수가 3월이면 현재의 3배 수준인 7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3. 정의화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하자 본회의 의결을 막고자 시작된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가 진행중입니다.

 

 

1. 유엔 안보리 북 제재 결의안 채택 예정 (한국일보)


1-1.jpg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5(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수출입 모든 화물에 대한 검색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을 회람했습니다.

 

1-2.jpg


초안에는 북한에 대해 항공유와 로켓연료 공급을 금지하고, 불법 물품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북 선박의 입항과 더불어 북한의 무기 수출입을 금지하며, 핵무기 및 미사일 개발에 연루된 북한의 개인 17명과 단체 12곳 등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양자 제재에 이어 유엔 결의가 이행되면 북한은 큰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수출입 화물 검색은 물론 광물 거래 금지로 대중국 무역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북한이 수입에 의존하는 항공유 공급 금지도 공군 훈련에 중대 차질을 빚을 것입니다. 핵개발 자금 마련이나 부품 공급도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1-3.jpg


미국과 중국은 전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강력한 대북 제재 초안에 합의했고, 안보리는 이르면 26, 늦어도 내주 초 전체회의를 열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출처: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53dd93364a1a429bac993039ac261948

 

기도제목 : 대북 제재가 북한 비핵화의 목표가 아니라 수단임을 기억하고, 제재와 함께 북한이 대화 무대로 복귀할 수 있게 국제사회의 노력이 행해지도록. 한국 정부도 무작정 대북 강경책만 고집하지 말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방안을 병행 모색하도록.

 

 

2. '발칸통제'로 그리스서 발묶인 난민수 7만명 육박 (뉴스1코리아)


2-1.jpg


28(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야니스 무잘라스 그리스 이민장관은 "3월 그리스에 발이 묶인 난민의 수는 5~7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현재 그리스에 체류하는 난민과 이주민은 22000명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2-2.jpg


마케도니아가 일일 입국 가능한 난민•이주민 수를 300명으로 제한함에 따라 그리스 북부 접경지역인 이도메니 난민수용소에는 6500명이 꼼짝달싹 못 하게 됐습니다. 마케도니아뿐만 아니라 슬로베니아와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등도 입국 제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스트리아도 지난주 난민신청 접수를 하루 80, 또한 자국을 경유해 다른 국가로 가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의 수도 3200명으로 각각 제한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난민들은 대체로 터키, 그리스, 마케도니아,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를 거쳐 오스트리아로 진입하는 이른바 발칸 루트 이동을 통해 독일 등 유럽 국가들로 분산됩니다. 그러나 발칸 국가들이 사실상 빗장을 걸어 잠그면서 난민이 몰리는 그리스의 난민대응이 곤란해지는 상황입니다

 

2-3.jpg


유럽 난민 사태가 한계에 다다르면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우리는 그리스가 영혼들의 창고(warehouse of souls)가 되도록 허용하지 않겠다""그리스는 책임과 부담이 비례적으로 공유되지 않는다면 어떤 합의에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출처 : 뉴스1코리아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21&aid=0001914347&sid1=001

연합뉴스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2/27/0200000000AKR20160227000900082.HTML?input=sns

 

기도제목: 오스트리아와 발칸국가뿐 아니라 전세계가 난민 문제를 해결해가는데 있어서 제3자로서의 시선이 아닌 자국의 문제로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세계적인 연대를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3.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야당 47년만 필리버스터 돌입 (오마이뉴스)


3-1.jpg


정의화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하자 본회의 의결을 막고자 더불어민주당 김광진 의원에 의해 시작된 테러방지법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이 진행중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문재인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나누겠습니다.

 

3-2.jpg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를 응원합니다. 야당이 지적하는 테러방지법안의 문제점이 바로 그것입니다. "테러용의자라는 정보가 있다" 또는 "테러와 관련이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정보기관이 주장하는 것만으로 무고한 시민의 통신이 감청되고 금융계좌를 추적당할 위험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위험을 막을 실효성 있는 통제수단이 마련돼야 한다고 야당의원들이 장시간의 필리버스터로 피를 토하듯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야당은 테러방지법을 반대하지 않습니다사실 우리나라는 강력한 테러방지체계가 마련돼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례가 별로 없는 주민등록제도와 지문제도, 엄격한 출입국관리제도가 있고, 국가보안법이 있으며, 무엇보다도 총기소지가 금지돼 있기 때문입니다그래서 그동안 아시안게임,올림픽,유니버시아드,월드컵 등 많은 국제대회와 APEC 등 국제회의를 테러위협 없이 치러왔습니다. 그래도 테러위협이 더 강해졌으니 테러방지체계를 더 강화하자는데 반대할 이유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면,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이 국회의 책무이고, 특히 야당이 해야 할 일입니다


3-3.jpg


야당에는 민주화운동,시민운동,노동운동,인권운동을 했던 의원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제가 겪었던 일과 같은 인권침해 사례를 많이 봐왔기 때문에 공권력 특히 정보기관의 인권침해에 대한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필리버스터에 대한 비난도, 양비론도 모두 옳지 않습니다테러방지법을 당장 통과시키지 않는다고 대통령이 책상을 칠 일이 아닙니다. 애시당초 직권상정 자체가 불법입니다. 국가비상사태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이 대한민국을 비상사태로 만들었습니다. 정부 여당은 이제라도 독소조항을 해소하자는 야당의 주장을 수용하기 바랍니다.

 

출처: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85464

 

기도제목: 테러위협을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이 아닐뿐더러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권력을 가진 이들에 의한 국가폭력으로 남용될 수 있을 ‘테러방지법’의 폐지를 촉구하며, 시민들의 지속적인 감시와 참여로 시민의 자유와 안전과 인권이 보장되는 보다 민주적이고 정의로운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이 땅의 Christian들이 평화를 위한 하나님의 요청에 응답하며 고통 당하는 이웃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용기를 갖도록 기도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