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21일 금주의 세계

2016.03.21 14:05

개척자들 조회 수:77

2016. 3. 21 금주의 세계

 

1. '한국의 독도 불법점거' 등 일본 정부의 일방적 주장이 대거 반영된 일본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시민단체가 "상대국에 대한 비난과 증오만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2. 국제 어린이 구호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이 9일 시리아 내전 5주년을 맞아 발간한 <포위된 유년기-시리아 봉쇄 지역의 삶과 죽음>이란 제목의 보고서로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에 놓인 현지의 참상을 전했습니다.

3. 부산 기장군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해수담수화 수돗물의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기장군 주민들이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의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3 19~20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1. 日시민단체 "日주장만 실은 독도기술로 증오증폭 우려" (연합뉴스)

 

1-1.jpg


일본 문부과학성의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다와라 요시후미(俵義文) '아이들과 교과서 전국네트 21' 사무국장은 18일 교과서 검정 결과와 관련해 발표한 담화에서 "영토문제에 대해 상대 측의 주장을 다룬 것이 거의 없어졌고, 일본 정부의 주장만 기술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담화는 이어 "그 때문에 상대국과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생각이 교과서로부터 생겨날 여지가 거의 없고, 장래에 아이들이 평화적 해결에 대부분 관여하지 않게 되는 것 아닌가"라며 "상대에 대한 비난과 증오만이 증폭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1-2.jpg


짓쿄(實敎) 출판은 간토(關東) 대지진(1923) 당시 조선인 등 학살 피해자 수와 관련, "군대·경찰이나 자경단이 6천 명 이상의 조선인과 약 700명의 중국인을 학살했다"고 기재했었는데 심의에서 지적을 받고는 "매우 많은 조선인과 약 700명의 중국인을 학살했다"는 표현으로 수정하고 학살된 조선인 수에 관해 ' 6600, 2600, 230(일본 사법성 조사) 등의 여러 견해가 있다'고 주석을 달았는데, 이에 대해 조선인 학살 진상 규명 운동에 참여해온 다나카 마사타카(田中正敬) 센슈(專修)대 교수는 실상과 한참 거리가 있는 희생자수( 230) '정부 견해'라는 이름으로 교과서에 병기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여러 학설을 소개하는 형식으로 한국 측 학자들이 주장하는 6천 명이 과장된 수치일 가능성이 있다는 인상을 풍긴 셈입니다.

 

1-3.jpg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잘못된 기술은 물론이고 집단적 자위권 행사 등 현안을 다룬 대목에서도 보수적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스우켄(數硏)출판 현대사회 교과서는 교사가 학생에게 “일본이 세계 어디서든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될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사례를 넣었다가 ‘학생들에게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평화주의 방식이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고쳤습니다. 또 자위대원이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폐허 속에서 실종자를 찾거나 노인을 업어 구호하는 사진을 교과서에 싣는 등 자위대의 활약을 다룬 내용은 크게 늘었습니다

이에 대해 아사히신문은 “전쟁 전 국정 교과서 시대와 가까워지는 것 아니냐”는 전문가의 우려를 전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동아일보

http://media.daum.net/foreign/japan/newsview?newsid=20160318155935926

http://media.daum.net/foreign/japan/newsview?newsid=20160321050106580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3/18/0200000000AKR20160318069800073.HTML?input=1179r

http://media.daum.net/foreign/japan/newsview?newsid=20160321034504268

 

기도제목: 국가가 나서서 무례와 혐오를 교육하는 현실을 슬퍼하며, 공존과 평화를 가르치고 실천하는 시민사회들이 더욱 연대할 수 있도록.

 

 

2. ‘하늘만 열린 감옥’에 갇혀…최소 25만명 어린이·가족들 배고픔·절망에 떨고 있다.(한겨레)

 

2-1.jpg


“먹을 게 없을 때는 풀을 먹었습니다. 아이들이 ‘아빠, 이건 먹을 수 없는 풀이잖아’라고 했지만 아이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이 풀은 먹을 수 있다’고 거짓말을 하고 제가 먼저 풀을 뜯어 먹었죠. 아이들이 매일 말라가는 것을 지켜봐야만 했어요.

시리아 중동부 데이르 에조르 주의 한 마을 주민 하산의 하소연입니다. 국제 어린이 구호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은 9일 시리아 내전 5주년을 맞아 발간한 <포위된 유년기- 시리아 봉쇄 지역의 삶과 죽음>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에 놓인 현지의 참상을 전했습니다. 최소 25만명의 어린이와 그 가족들이 사실상 ‘하늘만 열린 감옥’으로 변한 봉쇄 지역에서 외부 세계와 단절된 채 살고 있으며, 교전 세력은 민간인을 전쟁 무기로 활용한다는 것입니다.

 

2-2.jpg


이번 보고서는 봉쇄 지역의 어린이와 가족 126명과의 밀착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사 대상 주민 중 32%는 하루 한 끼도 못먹을 때가 있다고 답했으며, 24%는 어린이가 식량 부족으로 숨지는 것을 목격했다고 털어놨습니다. 학교와 어린이 보호시설이 파괴된 틈을 파고든 무장단체들이 배고픔과 절망에 지쳐가는 어린이들을 급여와 식대 지원을 미끼로 전투대원으로 끌어들이고 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유엔은 현재 시리아 내 봉쇄 지역이 18곳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으며, 국경없는의사회는 봉쇄 지역 주민이 최대 19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현지의 한 구호 활동가는 “마을 곳곳에서 저격수들이 아무에게나 총을 쏘고, 길거리엔 지뢰가 널렸다. 검문소에선 식량·의약품·연료 등 모든 생필품 반입을 막고, 치료가 필요한 어린이를 포함해 누구도 빠져나갈 수 없다. 집과 학교가 폭격으로 폐허가 됐고, 아이들이 굶주리는데 시장은 텅 비었다. 21세기라지만 이곳은 마치 100년 전 같은 풍경이다”라고 말했습니다.

 

2-3.jpg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날 보고서와 별개로 성명을 내어, 최근 유럽연합(EU)과 터키가 난민 추방과 통제에 합의한 정상회담 결과에 “깊은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성명은 “전쟁과 고문에서 목숨을 걸고 탈출한 어린이와 그 가족이 유럽에 망명할 기회를 빼앗는 결정은 국제법과 난민법에도 위배된다”며 “난민의 합법적 유럽 입국을 조건부로 만들려는 발상은 혐오스럽기까지 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기도제목: 오래 지속되어온 내전 속에서 고립된 채 죽음을 기다리는 아이들과 시리아의 사람들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시리아 평화협상’에서 무엇보다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지혜로운 대안이 마련되고 시리아의 땅에 속히 봄이 찾아올 수 있기를.

 


3. 원전 옆 ‘해수담수화 수돗물’ 주민투표…부산시, “인정 못 해” (뉴스타파)

 

3-1.jpg


부산 기장군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해수담수화 수돗물의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기장군 주민들이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의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3 19~20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측은 주민투표법에 의한 효력을 갖는 투표가 아니어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부산시는 2013 12월 해수에서 염분을 제거해 수돗물을 만드는 해수담수화 공장을 기장군에 완공한 뒤, 2014년 말 기장군민들을 대상으로 해수담수화 수돗물을 공급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해수담수화를 위해 바닷물을 끌어오는 취수장이 고리 원전에서 불과 11km 떨어진 곳에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시작됐고, 이후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은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3-2.jpg


해수담수화 수돗물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거듭 제기되면서, 주민들은 직접 그 수돗물을 먹을 주민들이 찬반투표를 통해 공급여부를 결정하자고 주장해왔습니다. 부산시 상수도본부가 작년 12월 해수담수화 수돗물의 공급을 강행할 방침을 밝히면서 이에 반발해 주민투표 논의가 구체화됐고, 지난 달 22일 ‘기장해수담수 공급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를 만들어 본격적으로 주민투표를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 상수도본부 측은 주민투표가 진행된다 하더라도 해수담수화 사업은 국가적 차원에서 진행된 사업이므로 주민투표의 대상이 아니라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3-3.jpg


작년까지 부산시 상수도본부에서 해수담수화 사업을 책임졌던 류재학 前 시설부장은 “국가는 미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핵심 사업으로 (해수담수화 사업을) 선정해서 추진했고, 부산시는 낙동강이 90년대초 페놀사고처럼 대형 오염 사고가 날 것에 대비해서 비상 식수 개념으로 추진했다”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수자원이 필요했던 부산시, 수출 실적을 높여줄 국책사업으로 해수담수화 기술을 선정한 정부, 수출에 앞서 대형 해수담수화 시설을 실제로 만들어 실험해 볼 필요가 있었던 두산중공업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추진된 사업이 기장군 해수담수화 사업이었습니다. 문제는 정부, 지자체, 기업 등 3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만들어진 물을 식수로 사용하게 될 주민들의 동의는 누구도 구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논란은 2011 3월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이후 본격화됐습니다. ‘아무도 모르게’ 몸 속에 스며들어 세포를 변형시키고 암을 일으키는 방사선에 대한 공포가 커지면서, 원전 근처에서 만들어진 해수담수화 수돗물에 관한 두려움도 덩달아 커진 것입니다. 이미 시설을 지어놓았던 부산시는 무조건 “의심의 여지 없이 깨끗한 물”이라는 식의 주장으로 일관해 주민들과의 갈등을 키웠습니다. ‘기장 해수담수 수돗물 공급 찬반투표’는 오는 19(), 20() 양일간 기장군 일대 16개 투표소에서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출처: 뉴스타파

http://newstapa.org/32098

 

기도제목: 주민투표법에 의한 효력 유무가 기준이 아니라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절대적 기준이 되어야 함을 인정하여 방사선 관련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는 해수담수화 사업을 중단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주민들의 건강과 생명이 지켜질 수 있도록.


이 땅의 Christian들이 평화를 위한 하나님의 요청에 응답하며 고통 당하는 이웃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용기를 갖도록 기도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