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3월 26일 금주의 세계

2018.03.26 16:21

개척자들 조회 수:35

20180326 금주의 세계

 

1.      총기 규제를 호소하는 초대형 집회우리 목숨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이 주말을 기해 미 전국에서 진행되었습니다.

2.      2015 3월 본격화된 내전으로 예멘에서는 1만명이 숨지고 4만명이 다쳤습니다.

3.      지난해 말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 세워진 위안부 동상에 대해 일본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립을 지켰습니다.

 

1. '총 없는 세상'을 향한 행진, 미국을 뒤흔들다 (국민일보)

 

_그림1-3.jpg


24(현지시간) 총기 규제를 호소하는 초대형 집회우리 목숨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이 주말을 기해 미 전국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시위는 1960∼70년대 베트남전쟁 반대 시위 이후 젊은이들이 주도한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시위라고 AP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영국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등 유럽 국가들과 호주 등 세계 각국에서도 연대 지원 시위가 잇따랐습니다. 50만명의 시위대가 모인 워싱턴DC에서는 총기 참사 생존자와 희생자 가족 등이 차례로 무대에 올랐습니다.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기 참사 생존자 캐머런 캐스키(17)혁명에 동참한 것을 환영한다이 운동을 시작한 뒤 사람들은 내게어떤 변화라도 있을 거라 생각하느냐고 물었는데 주위를 둘러보라. 우리가 그 변화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의회를 겨냥해우리를 대변하지 않을 거라면 (거기서) 나오라고 의원들에게 경고했습니다.“


_그림1-2.jpg


620. 그 시간 동안 17명의 친구가 죽고 15명이 다쳤으며 더글러스 공동체 모두의 삶이 완전히 바뀌었다며 연설을 시작한 곤잘레스는 총기 폭력이 가져오는 정서적 충격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2분이 안 되는 짧은 연설이었습니다. 그는 연설 내내 눈물을 글썽이며 숨진 학생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가만히 서서 426초 동안 침묵했다. 연설과 침묵을 합친 620초는 지난달 14일 더글러스 고교에서 참극이 벌어진 시간입니다.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의 손녀 욜란다 르네 킹(9)도 무대에 올라 주목을 받았습니다. 욜란다는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는 할아버지의 명언을 인용하며더 이상은 안 된다. 이 세계가 총기 없는 세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50만명 이상 참가한 것으로 추산되는 워싱턴 집회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입법부에 총기 규제 정책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백악관과 국회의사당을 잇는 도로인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진행됐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총기 규제 집회 관련 성명에서수정헌법 1(표현의 자유)의 권리를 행사하는 용감한 미국 젊은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우리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것은 대통령의 최우선 순위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정작 트럼프 대통령은 집회가 열리기 직전 휴식을 핑계로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골프 클럽으로 떠났습니다. 워싱턴 집회에는 마일리 사이러스,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적 팝가수와 조지 클루니 등 할리우드 스타도 동참했고 클루니는 50만 달러를 후원하기도 했습니다.


_그림1-3.jpg


총기 규제 집회는 뉴욕 필라델피아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라스베이거스 등 각지에서 열렸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뉴욕에 약 15만명이 모였다고 전하며혁명이 시작될 때를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집회에 참가한 가수 폴 매카트니는 총기에 희생된 비틀스 멤버 존 레넌을 언급하며이 근처에서 총기 사건으로 내 소중한 친구가 죽었다며 총기 규제를 지지했습니다. 이와는 달리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와 애리조나주 피닉스 등에서는 총기 휴대를 지지하는 맞불 집회가 열려 총기 규제 시위 참가자들과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80326050211540


기도제목: ‘우리 목숨을 위한 행진이 총기 사용으로 인해 가족과 친구를 잃은 희생자들에게 더욱큰 용기를 불어 넣어주고 총없는 세상을 향한 희망을 더욱 더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2. 예멘 어린이들이 굶어 죽고 있다.  (연합뉴스)


_그림2-1.jpg


2015 3월 본격화된 내전으로 예멘에서는 1만명이 숨지고 4만명이 다쳤습니다. 오랜 전쟁으로 예멘 국민의 80% 정도가 빈곤에 처하는 등 시리아와 함께 최악의 인도적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_그림2-2.jpg


게르트 카펠라에르 유니세프 중동·북아프리카 담당 국장은 25(현지시간) 낸 긴급 성명에서 "유니세프는 올해 굶주린 예멘 어린이를 위한 구호 자금으로 35천만 달러( 3800억원)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금액은 예멘 내전에 쓰는 무기에 들이는 비용에 비하면 푼돈(peanuts)이다"라며 "우리는 단지 푼돈을 요청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유했습니다.


_그림2-3.jpg


카펠라에르 국장의 '푼돈' 표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만나 사우디가 125억 달러 규모의 미제 무기와 군용 장비를 샀다고 과시하면서 "사우디에는 푼돈"이라고 했던 발언을 풍자한 것입니다. 사우디는 3년째 공습과 지상군을 동원해 예멘 내전에 직접 군사 개입을 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작년에 예멘에선 매일 어린이 5명이 죽었고 어린이 하나하나가 심각한 인도적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어린이에 대한 잔인하고 무분별한 전쟁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6035234246


기도제목: 예멘 전쟁으로 굶어 죽어가는 어린 아이들을 우리들이 방관하지 말게 해 주시고 이 전쟁이 하루 속히 끝나고 예멘에 평화가 올 수 있도록


 

3. 팔려가는 로힝야족 소녀들 (연합뉴스)


_그림3-1.jpg


"밴 차량에 탄 아줌마들이 새 삶을 살도록 도와주겠다면 접근했죠. 그리곤 차에 태워 콕스바자르로 데려갔어요. 얼마 지나지 않아 2명의 소년이 나타나 칼로 위협하며 저항하는 나를 강간 했어요…" 안와라는 미얀마군과 로힝야족 반군의 유혈 충돌 와중에 가족을 잃고 홀로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 소녀입니다. 나이는 올 해 14살이다. 그 녀는 난민촌을 찾아가던 도중 성매매를 하는 인신매매단의 꾐에 넘어갔던 상황을 취재진에게 털어놓았습니다.

또 다른 로힝야족 난민인 마수다(14) "난민촌에서 오래 살아온 로힝야족 여성이 일자리를 주겠다고 약속 했어요. 성매매를 강요한다는 걸 알지만 다른 선택지가 없었죠. 나에겐 아무것도 없었으니까. 가족들은 사라지고 돈도 없는 데다, 미얀마에서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으니까요"라고 악몽 같았던 경험을 고백했습니다.


_그림3-2.jpg


영국 BBC 방송은 안와라나 마수다 처럼 미얀마를 탈출한 뒤 성매매를 목적으로 한 인신매매 조직에 걸려든 난민 소녀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21일 보도했습니다. 성매매 조직들은 학살과 성폭행, 방화 등 극단의 잔혹 행위를 경험한 뒤 겨우 난민촌에서 안식을 찾는 10대 초중반의 어린 난민 소녀를 먹잇감으로 삼고 있습니다. 특히 이들은 혼돈의 난민촌에서 피폐한 삶을 사는 난민 소녀들과 부모에게 '더 나은 삶' '일자리'를 제시하며, 소녀들을 성매매 소굴로 데려가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_그림3-3.jpg


어떤 부모는 인신매매 조직에 팔려간 아이들의 소식을 더는 듣지 못해 눈물로 세월을 보내고, 어떤 부모는 인신매매 사실을 모른 채 아이들이 잘살게 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살아가기도 합니다. 아이를 떠나 보낸 한 여성은 "어디에 있든 난민촌에서 사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그러나 부모의 기대와 달리 인신매매 조직에 팔려간 로힝야족 아이들은 대부분 성매매에 내몰리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어린 성매매 상대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으로 가장한 취재진이 성매매 알선업자에게 로힝야족 소녀를 만날 수 있는지를 묻자, 긍정적인 답변과 함께 13∼17세 소녀들의 사진이 날아왔습니다.

 일부 로힝야족 소녀들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는 물론, 네팔의 카트만두와 인도 콜카타에까지 성매매를 위해 팔려나가는 실정입니다. BBC "로힝야족 위기가 방글라데시의 성매매 산업에 여성과 아동 공급을 늘려 가격을 낮춤으로써 다 많은 수요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1103439487


기도제목 : 하나님, 로힝야 난민들이 소녀들을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고 하루속히 난민들이 평화롭게 정착할 수 있도록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가르쳐 주십시오.


이 땅의 Christian들이 평화를 위한 하나님의 요청에 응답하며 고통 당하는 이웃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용기를 갖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