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9일 금주의 세계

2018.04.11 18:07

개척자들 조회 수:139

20180409 금주의 세계

 

1.      7년째 내전이 이어진 시리아의 반군 거점 지역에 지난 7(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의심 공격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2.      나이지리아의 테러조직 보코하람에 납치된 여성과 어린이 149명이 7(현지시간) 구출됐다고 이란 국영 통신이 8일 보도했습니다.

3.      인도의 최소 10개주()에서 대법원의 '달리트 잔혹행위 방지법' 완화를 규탄하는 달리트(불가촉 천민)들의 항의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습니다.

4.      살아남은 이들이 털어놓은 잃어버린 세월, 제주 4.3 70주년 특별 기도

 


1. 시리아, 또 화학무기 참사 (연합뉴스)

 

_그림1-1.jpg


7년째 내전이 이어진 시리아의 반군 거점 지역에 지난 7(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의심 공격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시리아 반군은 이 공격으로 민간인을 포함해 최소 40, 많게는 100명이 숨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약 5년 전 자국에 보유하고 있는 화학무기 폐기에 합의하고도 독가스 공격에 따른 시리아 민간인들의 인명 피해는 꾸준히 늘고 있는 셈입니다. 2013년 이래 시리아 반군 지역에서는 화학무기 노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참혹한 인명 피해가 여러 차례 반복됐습니다. 이때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알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의심을 받아왔지만,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는 이를 줄곧 부인해 왔습니다.


_그림1-2.jpg


세계를 경악하게 한 최악의 화학무기 공격은 2013 8월 벌어졌습니다. NYT가 목격자 말을 토대로 전한 당시 상황에 따르면 한밤중 폭발음이 들렸고 한 주민은 "물탱크가 폭발하는 듯한 소리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파 또는 염소가스(chlorine)와 같은 이상한 냄새가 퍼졌고 눈과 목이 몹시 따가운 증세를 접했다고 주민은 증언했습니다. 반군은 당시 화학무기를 탑재한 로켓포탄들이 다마스쿠스 동부 외곽 지역인 동구타와 자말카 아인 타르마 마을 등을 타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때 촬영된 동영상을 보면 수백 구의 시신에서는 외관상 다친 곳이 보이지 않았고 다수의 피해자는 구토와 심한 침 흘리기, 질식, 발작 등을 보였습니다유엔 조사단은 이 화학무기 공격에 사린 가스가 사용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행정부는 이 공격의 배후로 시리아 정부를 지목했습니다. 이후 미국과 러시아는 그해 9월 시리아의 화학무기를 2014년 중순까지 폐기 또는 파괴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그다음 해인 2014 4월에도 시리아에서 독가스 공격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당시 반군에 따르면 정부군 헬기가 그 마을에 '유독물질을 퍼뜨리는 장치'를 공중에서 투하했고 이후 짙은 연기와 함께 염소가스 냄새가 퍼졌다고 했습니다.국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2014 9월 성명을 통해 시리아에서 "염소가스가 무기로서 조직적이고 반복적으로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_그림1-3.jpg


알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폐기에 합의한 지 2년이 지난 뒤인 2015 5월에도 반군이 장악한 사르민 마을에 헬기가 통폭탄을 투하한 뒤에 주민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4 4일에도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칸 셰이쿤 지역에서 사린 가스를 이용한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지역 주민 80명 이상이 숨졌고 유엔은 그 배후로 또다시 시리아 정부군을 지목했습니다. 시리아는 이후 국제사회의 거센 비난을 받았지만 유독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에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알아사드 정권을 계속 비호했습니다. 그러다 올해 4 7일 시리아 동구타 두마에서 화학무기를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으로 또다시 수십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80409101720717

출처 (베이루트 AP·AFP=연합뉴스) http://v.media.daum.net/v/20180408212238589

기도제목: 국제 사회가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사용의 진상을 밝혀내고 책임자들을 국제 사법 재판소에 세워 엄벌에 처할 수 있도록. 인류가 화학무기를 지구상에서 근절해 낼 수 있도록.

 


2. 보코하람에 피랍되었던 여성·아동 149명 구출 (연합뉴스)


_그림2-1.jpg


나이지리아의 테러조직 보코하람에 납치된 여성과 어린이 149명이 7(현지시간) 구출됐다고 이란 국영 통신이 8일 보도했습니다. 나이지리아군은 북동부의 보코하람 근거지 예리마리 쿠라 지역을 공격해 이 조직이 납치했던 여성 54명과 어린이 95명을 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오니예마 은와쿠쿠 나이지리아군 대변인은 "현재 인질들의 건강 상태를 검사하고 있다"면서 "건강 검진 뒤 신원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슬람 원리주의 조직인 보코하람은 최근 10여년간 나이지리아 북동부, 차드, 카메룬, 니제르 등을 넘나들며 테러, 납치, 교전 등 무력 행위를 일삼았습니다.


_그림2-2.jpg


보코하람은 최근 나이지리아 군의 진압으로 세력이 위축됐지만 소규모 조직으로 분화해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들은 2014 4월 나이지리아 치복에서 여학생 276명을 한꺼번에 납치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쳤습니다. 아직 이들 여학생 중 100명 정도가 행방불명 상태입니다.


_그림2-3.jpg


올해 2월에도 나이지리아 요베에서 여자 대학을 급습해 학생 110여명을 납치했으나 정부가 협상한 끝에 지난달 21 101명이 석방됐습니다. 보코하람을 직역하면 '서양식 교육은 쿠란에서 금지된 것이다'라는 뜻입니다. 보코하람의 무력 행위로 그간 약 2만명이 숨지고 260만명이 피란했습니다.


출처:http://v.media.daum.net/v/20180409023757276

기도제목: 보코하람에 의해 납치되었다가 풀려난 여성들을 위로해주시고 아직도 억류된 여성들이 하루 속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종교적인 이유로 타인을 증오하고 학대하는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3. 인도 전역서 불가촉천민 거리 시위 (뉴스1)


_그림3-1.jpg


인도의 최소 10개주()에서 대법원의 '달리트 잔혹행위 방지법' 완화를 규탄하는 달리트(불가촉 천민)들의 항의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습니다. 시위가 폭력적으로 급변하면서 8명이 사망했습니다마디아프라데시·우타르프라데시 등 최소 7개주에서 격렬한 폭력 시위가 발생했습니다. 시위대는 열차가 지나가는 철도를 가로 막고, 경찰과 충돌했습니다마디아프라데시주의 괄리오르에서는 최소 3명이 사망했고, 같은 주 빈드·모레나에서도 각각 1명씩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도 2명이 목숨을 잃었고, 라자스탄주에서도 1명이 사망했습니다.


_그림3-2.jpg


마디아프라데시주에서는 첫 번째 사망 사건이 보도된 직후 일부 지역에 대한 통행 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달리트 인구 비율이 높은 펀자브주에서는 대중교통이 마비되고 은행·교육기관이 문을 닫았습니다. 고등학교 전국시험도 연기됐습니다그러나 모든 시위가 폭력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닙니다. 수도 델리의 달리트들은 평화적인 시위를 유지했습니다달리트들의 반발은 대법원이 지난달 20일 달리트에게 잔혹행위를 강요한 고위 카스트를 즉각 체포하지 못하도록 제동을 걸면서 시작됐습니다. 대법원은 정식 조사에 들어가기 전 용의자에 대한 예비 조사를 실시하도록 했으나, 달리트 사회는 크게 반발했습니다.


_그림3-3.jpg


달리트는 인도의 카스트 제도에 속한 최하층 계급으로 부당한 대우를 받고있습니다. 카스트제도는 법적으로 금지됐으나 여전히 일상에 존재하며, 하층민들을 상대로 한 범죄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한해에 만도 인도에서 하층 카스트 또는 부족 사람들을 상대로 발생한 범죄는 47000여건 이상입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80403170209821?f=m

기도제목 : 인도의 성난 군중들이 평화적인 방법으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카스트 제도와 같은 차별법이나 제도를 소멸시키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도록

 

4. 살아남은 이들이 털어놓은 잃어버린 세월 (허핑턴포스트)


_그림4-1.jpg


 4살 아들 잃어버린 한신화 할머니 이야기

“밤에 (경찰이) 와서 다 불질렀어. 다 탔어. 내 남편, 어망아방, 어디 간지 몰라. 사방팔방 도망갔어.” 할머니는 4살 아들을 안고 서귀포경찰서로 끌려갔다. 모진 고문을 받았다. “가시리 여자 6, 함께 붙잡혀갔어. 팔을 뒤로 포승줄 묶었어. 책상 위에 올라갔어. 책상을 탁 쳐서 미니까 대롱대롱 매달렸어. ‘살려줍소, 살려줍소.’ 아홉 번을 달아맸어. 바지가 벗겨지고 겨드랑이가 찢어졌어.

할머니의 한 손가락은 기역() 자로 꺾여 있었다. 다른 손가락은 굽혀지지 않았다.

“꾀부린다고 장작으로 후려쳤어, 뒤로 묶인 손을. 손가락 병신 됐어. 그렇게 매 맞고 1년형 받았어. 말소 끄는 배 타고 육지 형무소 갔어. 전주에서 6개월, 대구형무소에서 4개월 살았어.”

“죄명이 뭔가요?”

“모르지, 내가 어떻게 알아. 아무것도 몰라. 

한 사람은 5년형을 선고받았다고 했다.

6살 딸을 데리고 있었어. 그 사람은 무조건, 했는데, 5년이나 받았어. 가시리 마을로 영영 돌아오지도 못했어. 아직 죽었나 살았나, 아무도 몰라.”

“할머니 아들은요?”

“우리 양봉선이? 4살이었어. 내가 형무소 갈 때 고아원에 보냈대.”

할머니는 그 뒤로 아들을 다시 보지 못했다. 아들이 생각나면, 애절한 가락을 읊는다. “양봉선아 양봉선아, 날 찾아오라.”


출처: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ac2dbdce4b04646b645680e

기도제목: 4.3의 역사적 진실이 밝혀져 무고한 희생자들이 더 이상 빨갱이의 누명을 쓰고 살아가지 않을 수 있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6 2018년 6월 25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6.25 76
255 2018년 6월 18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6.18 57
254 2018년 6월 11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6.11 49
253 2018년 6월 4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6.04 53
252 2018년 5월 28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5.28 47
251 2018년 5월 21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5.21 35
250 2018년 5월 14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5.14 39
249 2018년 5월 7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5.09 49
248 2018년 4월 30일 금주의 세계 기도자료 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8.04.30 50
247 2018년 4월 23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4.27 53
246 2018년 4월 16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4.17 239
» 2018년 4월 9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4.11 139
244 2018년 4월 2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4.04 53
243 2018년 3월 26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3.26 48
242 2018년 3월 19일 금주의 세계 file 관리자 2018.03.19 109
241 2018년 3월 12일 금주의 세계 file 관리자 2018.03.15 119
240 2018년 3월 5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3.07 107
239 2018년 2월 26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2.26 100
238 2018년 2월 19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2.21 104
237 2018년 2월 12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8.02.09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