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금주의 세계

 

1.     세계보건기구(WHO)가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의 WHO 친선대사 임명을 철회했습니다.

2.    일본 선거에서 아베 신조의 자민당이 압승했습니다.

3.    이스라엘 당국이 18(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 신규 주택 건설을 승인해 이번 주에만 2600여채의 주택 건설이 새롭게 허가를 받았다고 이스라엘의 평화운동 단체 '피스 나우'가 밝혔습니다.

 

1. WHO, '독재자' 무가베 친선대사 임명 결국 철회(연합뉴스)


부패한 독재자로 비난받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을 친선대사로 임명하려다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결국 22(현지시간) 임명을 철회했습니다.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며칠 동안 무가베 대통령의 친선대사 임명을 고민한 결과 임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염려해줬던 모든 이들의 의견을 경청했고 제기된 다른 문제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짐바브웨 정부의 의견도 참고해 WHO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꾸미기_1-1.jpg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 18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열린 비감염성질병에 관한 국제회의에서 아프리카의 심장마비와 천식 등을 퇴치하기 위해 무가베 대통령에게 친선대사를 맡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발표해 논란을 불러온 바 있습니다.


무가베 대통령은 1980년 짐바브웨가 영국에서 독립한 이후 37년 동안 집권한 세계 최장기, 최고령 통치자입니다.  정치탄압과 인권침해, 선거부정을 일삼고 부패에 빠져 나라를 망친 독재자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그의 재임 기간 짐바브웨는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에 내몰려 자국 화폐가 휴짓조각이 되자 통화를 포기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습니다.


꾸미기_1-2.jpg


짐바브웨 운동가인 더그 콜타트 인권변호사는 트위터에서 "그는 자신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비행기 타고 싱가포르로 가는 사람이다. 왜냐하면, 그가 짐바브웨의 보건시스템을 망쳐놓았기 때문. 바로 그런 사람이 WHO 친선대사"라고 비꼬았습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성명에서 "걱정해주고 의견을 공유해준 모든 분께 감사한다" "내가 사무총장으로 당선된 뒤 해야 할 일을 알려주고 도와줄 수 있는 건설적인 논쟁을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꾸미기_1-3.jpg


비의료인 출신이며 최초의 아프리카 출신 WHO 사무총장이자 에티오피아 외무장관 출신인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올해 5월 치러진 사상 첫 회원국 전체 직접투표에서 아프리카 국가와 중국의 지지를 등에 업고 사무총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4&sid2=234&oid=001&aid=0009625611


기도제목: WHO, UN과 같은 국제적인 단체들이 협력적이고 건설적인 논의과 결론을 찾아 세계평화에 이바지 해 나갈 수 있도록

 


2. 日아베, 총선서 개헌발의선 확보..'전쟁가능국가' 개헌 본격화(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실시된 총선거에서 자민당과 공명당 등 연립여당 단독으로 개헌 발의선을 확보하며 압승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212월 총선, 201412월 총선, 2013·20167월 참의원 선거에 이어 20129월 당 총재에 취임한 뒤 실시된 전국 단위 선거에서 5연승하면서 '선거에 강한 아베'의 면모를 재과시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의 23일 오전 150분 중간 집계 결과 아베 총리가 총재로 있는 자민당은 총 465석 중 당선자가 확정된 457석 가운데 283석을 확보했습니다.


 꾸미기_2-1.jpg


공명당이 획득한 29석을 합치면 연립여당의 의석은 312석으로 개헌안 발의가 가능한 3분의 2 의석(310)을 넘어섰습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의 정국 장악력은 한층 공고화하며, 그가 정치적 사명으로 제시해 온 '전쟁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가 선거가 임박해 창당하며 초반 주목을 받았던 '희망의 당'은 중간 개표에서 49석을 얻는 데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습니다. 1야당인 민진당 출신의 진보·개혁파 의원들이 창당한 입헌민주당은 52석을 얻어 크게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선거는 자신과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의 사학스캔들로 지지율이 폭락하며 위기에 처했던 아베 총리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보수층 결집을 계기로 지난달 중의원을 해산함에 따라 실시됐습니다.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당초 국회 해산 및 총선 실시 명목으로 내세웠던 소비세 인상에 따른 재원 배분 문제보다는 북한의 위협을 강조하는 선거전략으로 일관했습니다.


 꾸미기_2-2.jpg


반면, 선거전 초반 '희망의 당'으로 결집 움직임을 보이던 야권은 고이케 지사가 민진당 의원에 대한 선별공천 방침을 공개적으로 천명하면서 후보 단일화에 실패해 아베 총리에게 장기집권의 길을 열어주게 됐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번 선거 압승으로 '사학스캔들'의 충격에서 벗어나 정국의 주도권을 다시 장악하는 것은 물론 개헌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꾸미기_2-3.jpg


아울러 내년 9월 예정된 차기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습니다. 그가 내년 총재 선거에서도 승리하면 201212월 이후 3차례 9년 총재를 맡게 되면서 최장수 총리 기록도 갈아치우게 됩니다. 일본에서는 관례상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게 됩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71023020442838


기도제목: 일본 내부에서 전쟁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전쟁을 일으켰던 과거의 역사로 회귀하는 것이 아니라 평화로운 미래를 꿈꾸고, 준비하는 이들이 더 많아질 수 있도록

 


3. 막 가는 이스라엘…서안 정착촌에 2600여채 건설 승인(news1)


AFP통신에 따르면 '피스 나우'는 이스라엘 정부의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 건설 계획이 속도를 내면서 약 1323채의 주택 건설이 이날 승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에 승인 받은 주택 수는 2646채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아비그도르 리버만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정착촌 건설과 관련해 "2000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피스 나우' 측은 이날 성명에서 정착촌 건설 강행으로 "'2개 국가 해법' 실현 가능성이 매일 멀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꾸미기_3-1.jpg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각각 다른 2개의 국가로 공존을 추구해야 한다는 '2개 국가 해법'은 지난 수십년 간 양측의 갈등을 종식시키려 한 국제사회 노력의 기초였습니다. '피스 나우' "정부는 정착민들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불법적으로 아무 곳에나 주택을 짓더라도, 우리가 해법을 찾아줄 것이란 메시지다"고 성토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달리 이스라엘의 계획에 별다른 비판의 목소리를 않으면서 정착촌 건설 계획이 탄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스라엘 정부 관리들은 올해에 약 12000채의 신규 주택이 건설 승인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4배 늘어난 규모입니다. 요르단 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주민 수는 260만명이며 이스라엘 정착민은 약 43만명입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 역사상 가장 강경한 우파 정부를 이끌고 있습니다. 이와 맞물려 정착촌 지지자들은 집권 연정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꾸미기_3-2.jpg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정착촌 건설을 강행하는 이스라엘에 대해 유럽연합(EU)은 지난 17일 정착촌 계획 강행은 "의미 있는 평화회담을 위한 노력에 해가된다"며 계획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EU는 일촉즉발의 지역인 요르단강 서안의 헤브론에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정착용 주택을 건설하겠다는 것과 동예루살렘의 기바트 하마토스 지역에 기초공사를 시작한 점을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꾸미기_3-3.jpg


동예루살렘은 장래 팔레스타인이 나라를 세우면 수도로 삼으려는 곳입니다. EU는 기바트 하마토스 내 정착촌 건설은 "향후 팔레스타인 국가의 연속성과 생존력을 크게 위태롭게 한다"며 대화를 재개하기위한 시도로 국제사회 그리고 역내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4년 중단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 회담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재 미 행정부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2개 국가해법'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출처

기도제목: 이스라엘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다른 민족을 향한 배제와 차별 그리고 폭력이 정당화 되지 않음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오래 지속되어온 갈등을 종식하여 공존과 상생을 위한 평화의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이를 위해 국제사회가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2017년 12월 11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12.15 8
228 2017년 11월 06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11.06 68
» 2017년 10월 23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10.30 44
226 2017년 10월 16일 세계를 위한 기도제목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10.16 57
225 2017년 10월 9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관리자 2017.10.11 37
224 2017년 10월 2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관리자 2017.10.11 13
223 2017년 9월 25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9.25 53
222 2017년 9월 18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9.20 44
221 2017년 9월 11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9.14 34
220 2017년 9월 4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9.04 40
219 2017년 8월 28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8.28 51
218 2017년 8월 21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8.21 43
217 2017년 8월 14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8.14 40
216 2017년 8월 7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8.07 39
215 2017년 7월 31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7.30 33
214 2017년 7월 24일 금주의 세계입니다. file 개척자들 2017.07.24 34
213 2017년 7월 17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7.17 34
212 2017년 7월 10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7.10 42
211 2017년 7월 3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7.05 30
210 2017년 6월 19일 금주의 세계 file 개척자들 2017.07.05 14